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 "입사 후 건강 나빠졌다"
상태바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 "입사 후 건강 나빠졌다"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10.22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병 Top3? 우울증>소화불량>번아웃 증후군 순
건강 망친 가장 큰 주범에는 ‘과로’ 꼽혀
자료제공 인크루트
자료제공 인크루트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직장인 83.9%가 입사 이후 건강 이상을 경험했으며 가장 큰 주범에는 과로를 꼽았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가 직장인 67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병’ 설문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먼저 입사 전보다 건강이 나빠졌다고 느끼는지 묻자, 응답자의 83.9%가 ‘그렇다’고 대답했다(‘매우 그렇다’ 44.0%, ‘다소 그렇다’ 39.9%). ‘보통이다’는 11.3%, ‘그렇지 않다’는 4.9%에 불과했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10명 중 팔 할 이상이 입사 후 건강이상을 호소한 것. 건강이 특별히 나빠지지 않은 직장인은 5%에 그쳤다.

교차분석 결과, 건강 이상을 호소한 연령대는 △’20대’ 84.7% △’30대’ 83.4% △’40대’ 87.7%로 40대에게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남성(79.7%)보다 △여성(87.5%) 비율이 7.8%P 높았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호소하는 직장병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10개 보기 중 복수 선택해 순위를 가린 결과 △‘스트레스성 정신 질환’이 총 18.9%로 가장 많이 득표했다. 우울증, 화병, 불면, 만성피로 등이 포함됐다. 2위에는 △‘소화 장애’(16.0%), 3위에는 업무 몰입 후 무기력증을 겪는 △‘번아웃 증후군’(12.6%)이 랭크됐다.

다음으로 △‘두통’(11.2%) △‘신경 이상 증세’(터널증후군, 거북목 外)(11.0%) △‘급격한 체중증가 (또는 감소)’(9.6% △‘면역저하’(8.7%) △‘호흡기 질환’(기침, 가래, 숨 가쁨, 호흡장애 外)(4.5%) △‘당뇨,고혈압’ㆍ△’신장계 질환’(신장염, 방광염, 요로결석 外)(각 2.4%) 순으로 10위까지가 선정됐다.

악화일로 속 직장인들을 건강상태, 그 원인은 무엇 때문일까? 단일항목 기준으로는 △‘운동량 부족’(19.0%)이 가장 많이 득표했다. 이어서 △‘상사 괴롭힘, 동료 스트레스’(15.8%)가 2위에 올라 직장 내 괴롭힘, 갑질의 심각성이 전해졌다. 3위에는 △‘사무실여건, 근무환경’과 △‘업무강도’가 각 13.1%로 동률을 이뤘다. 다음으로는 △‘스트레스성 폭식’(11.0%) △‘야근(9.7%) △‘출퇴근 여건’(6.5%) △‘주말근무’(5.5%) △‘잦은 회식 및 과음’(5.0%) 등이 꼽혔다.

이들 단일 항목 중 성격상 유사한 보기들을 그룹으로 묶은 결과, 직장인의 건강을 헤친 요인은 크게 5개로 분류됐다. △’업무과다’(업무강도, 주말근무, 야근 포함 28.3%) △’근무환경’(출퇴근 및 사무실 여건 등 19.6%) △’운동부족’(19.0%) △’불규칙한 식습관’(잦은 회식 및 스트레스성 폭식 포함 16.0%) △’직장 내 괴롭힘’(15.8%)이 그것으로, 건강 이상의 가장 큰 주범은 다름 아닌 ‘업무과다’, 즉 과로인 것으로 나타났다.

끝으로, 현재의 질병 및 증상에 대해 조치 중인 사항이 있는지 물었다. 그 결과 △’특별히 없다’(23.7%) △’바쁜 업무로 병원 갈 시간이 없다’(19.5%)는 대답이 돌아왔다. 

△’꾸준히 병원에 방문해 치료, 상담 중’인 경우는 8.2%에 불과했다. 대신 △’운동 시작’(25.3%) △’야근 지양’(10.7%) △’회식 자제’(8.2%) 등 바쁜 직장인들은 작은 변화 시도로 건강을 지켜가고 있을 뿐이었다.  앞으로의 건강관리 계획으로는 △’운동’(30.7%) △’건강보조제 복용’(24.0%) △’식단관리’(18.2%) △’건강검진’(12.8%) 순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