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수 박사의 직업이야기21] 엄마찬스 아빠찬스는 진로자본인가?
상태바
[신의수 박사의 직업이야기21] 엄마찬스 아빠찬스는 진로자본인가?
  • 편집국
  • 승인 2019.10.3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력하는 자에게 기회가 오는 세상이었으면
직업학박사 신의수
직업학박사 신의수

몇해 전 정유라의 ‘돈도 실력’이라며 ‘부모를 원망하라’는 식의 SNS 게시글은 이 땅의 젊은 세대에게 무력감과 상처를 줬다. 요즘 사회지도층 자녀들의 입학, 취업 등 진로관련 특혜는 자신의 능력만을 믿고 열심히 노력하는 대다수의 국민들에게 싱처를 줬다. 

빽을 통해 좋은 학교에 진학하거나 취업을 하는 게 더 이상 부끄러운 것이 아니고 능력이 있는 것으로 간주되는 현실을 보면 사회에 대한 절망감을 느낀다. 능력이란 ‘어떤 일을 해낼 수 있는 힘’이며 그것은 반드시 ‘자신의 노력을 통해 성취한 것’이어야 한다, 좋은 부모와 환경을 타고나야만 얻을 수 있는 '빽'이 아니다.

요즘 우리사회에서는 부모의 재산 정도에 따라 금수저, 은수저, 흙수저 등 수저계급론이 팽배하다. 수저계급론은 "은수저를 물고 태어나다(Born with a silver spoon in one's mouth.)"라는 유명한 영문 관용구로부터 유래된 것으로 '부유한 환경에서 태어나다', '행운을 쥐고 태어나다' 라는 뜻이다. 

과거 유럽의 귀족들이 은그릇을 자주 사용한 것에서 유래된 것 같다. 한국에서는 2015년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처음으로 등장한 것으로 보이는데 가족의 부를 기준으로 개인을 분류하기 위한 몇 가지 범주를 정립하기 위해 이 개념을 적용하였다. 

개인이 부모의 자산과 소득 수준에 따라 다른 사회경제 계층으로 분류될 수 있다는 생각을 말하며, 그 결과 한 개인의 인생에서 성공은 전적으로 부유한 가정에서 태어나는 것에 달려 있음을 의미한다. 

진로(career)란 사람이 살아가는 과정에서 수행되는 직업적 일, 가정생활, 취미활동 등을 말하며 자본(capital)이란, 개인 또는 집단이 사회경제적 목표 달성을 위해 동원되는 자원이라고 정의 할 때, 자본주의 체제하의 우리사회에서 자본은 ‘사업이나 장사 따위의 기본이 되는 돈, 경제상품을 만 드는 데 필요한 노동력이나 생산수단의 통칭’으로 정의 된다. 

OECD는 자본 을 ‘개인에게 통합되어 개인적, 경제적, 사회적 복지 창출을 촉진시키는 기술, 지식, 속성 및 능력’으로 정의하고 있다.

진로자본은 진로분야에 있어 가치가 있는 자본의 독특한 형태로서 1994년 발행된 Defillipi와 Arther의 ‘경계 없는 진로(boundaryless career) : 통찰력 기반의 역량(competency based perspective)’이라는 논문에서 처음 제시한 개념으로 3가지 진로역량이 제시되었다. 이때 제시된 진로역량이 진로자본으로 바뀐 용어이다. 

진로역량은 진로동기부여, 진로정체성과 연관된 이유알기(Knowing why), 직무 관련 지식이나 기술과 관련된 방법알기(Knowing-how), 사회적 관계를 형성하는 사람알기(Knowing–who)이다 이후 Mayrhofer는 Bourdieu의 이론을 적용하여 경제자본, 사회자본, 문화자본 세 가지 유형으로 구분하였다

진로자본은 개인에 있어 일과 삶 전체에 있어 가지고 있는 역량, 특성, 지식으로 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유용성 매우 높은 중요한 자원으로 보았다. 따라서 교육과 경험, 능력을 파악하여 축적하는 등 이를 기회로 전환 시켜야한다. 4차산업혁명을 사는 우리는 자신이 가진 진로자본을 가치 있고 영향력 있는 자원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적 노력이 요구된다. 

만약 지속적으로 일하기를 원한다면 일반적인 사람들처럼 노력하는 정도로는 역부족이며, 먼저 사업주나 그 외 구인자가 원하는 능력과 역량의 진로자본을 갖추어야하고 사업주가 원하는 지식과 실무능력이 있어야 한다. 또한 취업하고자 하는 일에 얼마나 적합한 진로자본을 가지고 있는지를 알리는 전략적인 방법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부모의 재산과 아빠찬스, 엄마찬스와 같은 진로자본에 따라 개인의 진로에 있어서 상당한 영향을 준다는 사실은 이미 알고 있다. 김낙년 동국대 교수의 논문 ‘한국에서의 부와 상속’을 보면 상속·증여가 전체 자산 형성에 기여한 비중은 1980년대 연평균 27.0%에서 2000년대 42.0%로 크게 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러한 결과를 보면 개인의 노력에 의한 소득보다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자산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면서 수저 계급론이 현실화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토마 피케티 파리경제대 교수가 <21세기 자본>에서 경제성장률이 떨어지면서 노동을 통해 얻는 소득보다 과거의 축적된 부와 그로부터 얻는 수익이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고 한 지적과 일맥상통하는 내용이다.

2015년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를 보더라도 우리 사회에서 일생동안 노력을 한다면 본인세대에서 개인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아질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21.8%에 불과했다. 지난 2009년 35.7%였던 것과 대조된다.  

수저 계급론이라는 인식이 많은 사람들에게 사실처럼 확산되는 사회에 대한 경고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수저계급론'이 젊은이들 사이에 급속히 퍼져가면서 이것에 대해 부정하는 사람들이 별로 없을 정도라는 것은 우리 사회의 진로자본 불평등 문제가 개인의 진로발달과 사회 전체의 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반면에 박재완 성균관대 행정학과 교수는 ‘사회 이동성에 대한 진단과 대안 모색: 흙수저는 금수저가 될 수 없는가’ 세미나에서 “우리나라의 소득 분배상태는 지니계수와 분위별 상대 소득 비중, 소득 점유율, 상대 빈곤율 등을 우려할 때 선진국 평균에 가깝다”며 “‘헬조선’이나 ‘금수저’ 주장의 근거는 약하다”고 말했다.  

한국의 계층 이동 가능성은 여전히 높은 편”이라며 “다만 외환위기 이후 계층 이동이 둔화되고 있는 것은 고령층을 중심으로 빈곤이 고착화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진영 한경연 부연구위원도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들의 세대 간 소득탄력성 비교 결과를 근거로 “한국의 소득 이동성은 OECD 17개 회원국 중 8번째로 높다”고 했다. 세대 간 소득 탄력성은 부자(父子)간 소득의 상관관계 정도를 나타내는 것이다. 

수치가 높을수록 소득 이동성이 낮다는 뜻이다. OECD 회원국 가운데 한국의 소득탄력성은 0.29로 뉴질랜드(0.29), 스웨덴(0.27)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일  본(0.34), 미국(0.47), 독일(0.32)은 우리보다 높았다.

이러한 결과들과 다르게 요즘 신문지면을 덮고 있는 지도층 자녀들의 특혜는 국민들이 느끼는 진로경로에 있어서의 이동기회의 감소가 실제보다 더 크게 느낀다는 것이다. 진로경로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는 것은 사회 활력 제고와 사회 통합의 측면에서도 중요한 과제라고 생각한다. 

수저 계급론이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고 있는 것은 소득 분배정책에 대한 국민 체감도가 매우 낮다는 방증이며 노력한 만큼 댓가가 돌아갈 수 있도록 교육·사회제도 개혁을 통해 소득 및 진로 이동성이 높은 사회로 나아가야할 것이다.

문제는 시간과 환경의 변화에 따라 자연스럽게 대부분의 진로자본이 소진되거나 생애사건으로 인해 급격히 손상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동안 축적된 진로자본이 완전히 소멸되거나, 진로자본을 사용할 수 없는 상태가 지속되거나 늘어간다면 우리사회는 보다 공정한 경기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개인이 진로발달 단계에서 발달과제들에 대처하기 위한 준비뿐만 아니라, 현재와 다음의 진로단계에서 직면해야만 하는 발달과제들을 알아차리는 것들이 점점 어려워 진다는 사실이다.

개인이 진로를 추구할 때 입직, 창업, 승진, 전직 등 진로경로를 개척하기 위한 모든 활동이 새롭고 이질적인 상황들에 노출된 경우 이에 적응하는 능력을 요구하고 새로운 노동시장에서는 많은 융통성과 유연성, 그리고 다양한 직무를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이 요구된다.

사회자본, 경제자본, 문화자본 등 진로자본은 자본들이 서로 영향을 주며 축적되고 활용된다예를 들어 문화자본은 경제자본이 많을수록 그 축적이 용이하고 경제자본이 충분할수록 사회자본의 양과 질은 달라진다.  우리는 진로와 관련된 네트워크에서 자신의 지위를 유지하거나 상승시키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 

누구에게나 동등한 진로자본의 축적을 통해 삶의 가치와 행복을 느낄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 더 이상 엄마찬스 아빠찬스에 순응하거나 금수저, 은수저를 그저 바라만 보면서 무력감을 재생산하는 사회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신의수
- (주)제이비컴 대표이사 (현) 
- 경기대학교 직업학과 박사 
- 직업상담 NCS개발위원, 학습모듈 검토위원
- 직업상담사2급 과정평가형 자격증 개발위원
- NCS컨설턴트
- (사)직업상담협회 이사 및 공동훈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