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채용 확대에도 이력서 사진 평가 여전! 
상태바
블라인드 채용 확대에도 이력서 사진 평가 여전!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10.31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60% 지원자 탈락시킨 적 있어!
자료제공 사람인
자료제공 사람인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최근 ‘블라인드 채용’이 확대되는 등 채용 시 지원자의 업무 역량과 무관한 사안을 평가에서 제외시키는 추세로 고용노동부에서도 사진란, 가족사항 등이 없는 표준이력서를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많은 기업들이 서류전형에서 사진을 요구하고 있어 서류전형 통과를 위해서는 이력서 사진에도 신경을 써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383곳을 대상으로 ‘이력서 사진 평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 기업 10곳 중 8곳(83%)이 입사지원 시 이력서 사진을 받는다고 응답했다.

특히, 이들 기업 중 62.6%는 이력서 사진 때문에 서류전형에서 지원자를 탈락시킨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력서 사진 1위는 ‘일상에서 찍은 것을 그대로 활용한 사진’(34.6%)이었다. 계속해서 ‘셀카 사진’(23.6%), ‘옷차림 등이 단정하지 못한 모습의 사진’(17.3%), ‘오래 전에 촬영한 사진’(9.1%), ‘표정이 좋지 않은 사진’(7.2%) 등의 순이었다.

해당 사진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는 ‘기본적인 예의가 없어 보여서’(58.8%,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준비성이 떨어져 보여서’(56.3%), ‘입사 의지가 없어 보여서’(24.8%), ‘상황 판단 및 대처 능력이 떨어질 것 같아서’(6.3%) 등이 있었다.

구직자들 사이에서 지원 시 사진을 포토샵으로 보정하는 것이 필수로 자리매김하고 있는데, 과도한 보정이 논란이 되기도 한다. 

그렇다면 기업에서는 실물과 차이가 많이 나는 이력서 사진은 어떻게 평가할까? 기업 10곳 중 4곳(38.1%)이 과도한 보정을 한 사진을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었다. 

추후 이력서에 사진을 부착하지 않도록 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상당수(74.8%)가 ‘없다’고 밝혔다. 

이력서에 계속 사진을 부착하도록 하려고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면접 시 당사자 확인을 위해서’(44.5%,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사진도 취업준비의 한 부분이라서’(39.9%), ‘성격이나 성향을 가늠해 볼 수 있어서’(30.7%), ‘굳이 뺄 이유가 없어서’(23.9%), ‘외모를 가꾸는 것도 능력이라고 생각해서’(8.8%) 등이 있었다

반면, 이력서 사진을 부착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기업(80개사)들은 그 이유로 ‘선입견이 생길 수 있어서’(53.8%,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고, ‘어차피 면접 때 얼굴을 확인하면 돼서’(37.5%), ‘외모와 업무 능력 간 별다른 상관관계가 없어서’(32.5%), ‘대부분이 보정한 사진이라서’(17.5%) 등을 들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