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72% “이력서 사진, 여전히 공들여 준비”
상태바
구직자 72% “이력서 사진, 여전히 공들여 준비”
  • 이효상 기자
  • 승인 2019.11.13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라인드 채용 무색… 취업 사진 전문점 가고 비싼 메이크업까지
이력서 사진 이미지 (구글캡쳐)
이력서 사진 이미지 (구글캡쳐)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구직자 10명 중 7명은 여전히 이력서 사진을 공들여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라인드 채용 방식이 확대되고 이력서 사진을 요구하지 않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었다.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강석린)가 구직자 404명을 대상으로 ‘이력서 사진’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13일 밝혔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구직자 71.8%가 취업 준비를 위해 이력서 사진에 특별히 공들인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주로 취업 사진 전문점을 찾아가거나(33.2%, 복수 응답 가능) 특별히 비용을 들여 헤어/메이크업을 받는(25.8%)’ 등의 노력을 했다고 답했다.

구직자 10명 중 8명이 서류전형에서 이력서 사진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80.2%)고 밝힌 가운데, 이 중 절반은 ‘첫인상이 중요하기 때문에(53.7%)’를 그 이유로 꼽았다. 이어 ‘준수한 외모도 스펙이라고 생각해서(22.8%)’, ‘지원한 업/직종 특성상 외모가 중요해서(14.5%)’, ‘외모가 중요하다는 주변의 이야기 때문에(8.6%)’ 등이 있었다.

한편, 구직자 절반 이상은 취업을 위해 외모 개선을 하고자 시간이나 자금을 투자한 경험이 있다(54.2%)고 밝혔다.

어떤 방법으로 시간/자금을 투자했나(복수 응답 가능)를 묻자 ‘헤어/의상 관련 물품을 구매했다’는 답변이 41.8%로 가장 많았다. ‘피부관리(32.9%)’, ‘다이어트(22.6%)’, ‘성형수술(2.4%)’ 순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