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47% "수능 다시 보고 싶다"
상태바
성인남녀 47% "수능 다시 보고 싶다"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11.14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잘 볼 생각 없어” 다시는 안 봐 vs. “수능 잘 보면 인생 선택권 많아” 재수 희망
자료제공 인크루트
자료제공 인크루트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2019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오늘 치러진다. 늘상 시험을 앞두고 시작되는 꽃샘추위가 이맘때의 대표 풍경. 그렇다면, 수능을 한 번쯤 본적이 있는 직장인과 취업준비생들이 기억하는 수능에 대한 기억은 어떠할까? 

14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수능 다시 본다면?’ 설문조사를 실시, 그 결과를 발표했다.

‘수능을 다시 보고 싶은 의향이 있는지’ 질문한 결과, 응답자의 47%는 ‘그렇다’를, 나머지 53%는 ‘아니다’를 각각 선택했다. 절반의 비율로 다시 보고 싶은 경우 다시 안 보겠다고 입장이 나뉜 것.

먼저, 다시 보지 않겠다고 답한 가장 큰 이유로 ‘다시 봐도 점수가 더 잘 나오리라는 보장이 없다’(31%)라는 현실적인 답변이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수험생 시절이 너무 힘들었기 때문에 다시 겪고 싶지 않다’(23%)와 ‘시험 준비에 들어가는 시간과 돈 등 기회비용을 생각하면 지금 와서 다시 보는 게 매력적이지 않다’(23%)는 의견이 나란히 순위 안에 들었다. 

긴장과 불안에 시달리는 수험생 생활을 다시 할 엄두가 나지 않고, 원하는 대학에 진학한다 해도 돈과 시간이 만만치 않게 들기 때문에 큰 메리트를 느끼지 않는 것이다.

반면, 수능을 다시 보겠다는 이유로는 ‘수능을 잘 보고 좋은 대학을 가면 인생에서 선택권이 많아지는 것 같아서’(27%)가 가장 많았다. 자신뿐만 아니라 주변의 동창이나 지인을 보면서 짐작을 할 수 있는 부분이다. 

다음으로 ‘다시 보면 더 잘 볼 수 있을 것 같아서’(22%)와 ‘인생에서 살면서 수능 시험을 잘 못 치른 게 아직 후회돼서’(12%)가 각각 2, 4위를 차지하여, 응답자들이 수험생 시절 본인의 공부과정과 성적에 아쉬움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 

한편, 수험생에게만 주어지는 혜택을 그리워하는 응답자들이 많은 탓인지 ‘수험생 할인 등 수능을 보면 특혜가 많기 때문에’(14%)가 3위로 집계됐다.

#수능시험 #수험생 #대학 #수험생할인 #수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