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광역시도별 알바시급 2년 연속 ‘세종시(9,199원)’가 1위
상태바
올해 광역시도별 알바시급 2년 연속 ‘세종시(9,199원)’가 1위
  • 이효상 기자
  • 승인 2019.11.14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바시급 가장 낮은 곳은 ‘전북(8,585원)’
올해 전국 광역시도별 알바시급 지도 ⓒ알바몬
올해 전국 광역시도별 알바시급 지도 ⓒ알바몬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전국 광역시도별 아르바이트 평균 시급을 조사한 결과, 세종특별자치시가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전국에서 가장 알바시급이 높은 곳으로 조사됐다. 세종시의 시간당 평균 알바급여는 9,199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262원이 높았다.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이 올 들어 1분기부터 3분기까지 9개월간 자사 플랫폼에 등록된 각 광역시도별 아르바이트 시급 빅데이터 1천4백만여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알바몬 분석 결과에 따르면 올해 전국 광역시도 중 알바시급이 가장 높았던 곳은 ▲세종특별자치시로 시간당 평균급여가 9,199원으로 집계됐다. 2위를 차지한 ▲서울특별시(9,038원) 보다 시간당 161원이 더 높은 금액이었다. 이어 ▲제주특별자치도(8,959원), ▲경기도(8,910원), ▲충청남도(8,861원)가 차례로 알바 시급이 높은 광역시도 5위권에 올랐다. ▲충청북도(8,809원), ▲강원도(8,798원), ▲울산광역시(8,773원), ▲인천광역시(8,768원), ▲부산광역시(8,765원) 등도 비교적 시급이 높은 곳으로 꼽혔다. 반면 광역시도 중 평균 시급이 가장 낮은 곳은 ▲전라북도로 평균 8,585원으로 집계됐다. ▲경상북도(8,627원), ▲전라남도(8,628원), ▲광주광역시(8,673원) 등도 낮은 편이었다.

올 1~3분기 알바몬에 등록된 시급 빅데이터를 살펴 보면 전국 평균 시급은 8,937원으로 지난 해 동기간과 비교해 707원, 7.9%가 올랐다. 전국에서 시급 증가폭이 가장 컸던 곳은 ▲충청북도로 시간당 평균 급여가 852원이 올라 9.7%의 시급 증가율을 보였다. 이어 ▲경상북도 9.3%(805원), ▲대구광역시 9.2%(805원), ▲전라남도 9.2%(791원) 등에서 9% 이상의 높은 시급 증가율을 보였다.

업직종별 알바시급을 집계, 광역시 순위를 매겼을 때 가장 많은 업직종에서 1위를 기록한 곳 역시 세종시였다. 세종시는 알바몬이 제공하는 총 13개의 업직종 대분류 카테고리 중 3개 부문에서 1위를 기록했다. 먼저 세종시는 △ 병원·간호·연구 알바의 시간당 평균급여가 10,275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문화·여가·생활(9,071원), △외식·음료(8,852원)도 세종시가 전국에서 가장 평균 시급이 높은 업직종이었다. 이어 부산광역시는 △미디어(10,251원), △운전·배달(10,406원) 등 두 개 업직종, 서울특별시는 △사무직(9,261원), △서비스(8,963원) 등 두 개 업직종에서 1위를 기록했다.

전국 평균과 1위 광역시도 간의 평균 시급 차이가 특히 컸던 업직종도 있었다. 알바몬 집계결과 △교육·강사 업직종의 전국 평균 시급은 11,528원. 강원도는 평균 13,968원으로 무려 2,440원 차이를 보였다. △디자인 업직종은 전국 대비 충청남도(10,897원)의 평균 시급이 1,401원이 높았다. 또 △생산·건설·노무 알바는 전국 평균보다 전라남도(9,674원)가 894원을, △병원·간호·연구는 세종시가 837원을 더 받고 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