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10명 중 7명, "나는 혼족!"
상태바
성인남녀 10명 중 7명, "나는 혼족!"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12.03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자주 하는 1인 활동은 ‘혼밥', ‘혼쇼', ‘혼영, ‘혼공' 순
혼자 하는 것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73.3
자료제공 사람인
자료제공 사람인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혼자 밥먹고, 혼자 영화를 보는 등 혼자서 즐기는 1인 문화가 더 이상 낯설지 않은 분위기다. 실제로 성인남녀 10명 중 7명은 ‘스스로를 혼족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성인남녀 3,635명을 대상으로 ‘혼족 트렌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와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령대 별로는 20대(72.6%)가 압도적으로 많았고, 30대(68.8%), 40대(60.6%), 50대 이상(38.8%)의 순이었다. 성별로는 여성(71.6%)이 남성(62.1%)보다 9.5%p 더 많이 스스로를 혼족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들이 혼자 하는 활동은 '혼밥(혼자 밥먹기)’(85.9%,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혼쇼(혼자 쇼핑하기)’(70%), ‘혼영(혼자 영화보기)’(64.8%), ‘혼공(혼자 공부하기)’(62.6%), ‘혼강(혼자 강의수강)’(39.6%), ‘혼행(혼자 여행하기)’(37%) 등의 순이었다.

이러한 1인 활동을 얼마나 자주 하느냐에 대한 질문에는 ‘주 3회’(20.1%)가 가장 많았고, ‘매일’(19.2%)이 근소한 차이로 바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는 ‘주 5회’(14.3%), ‘주 4회’(13.6%), ‘주 1회’(13%), ‘주 2회’(12.9%) 등의 순으로 빈도는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혼족으로 생활하는 이유에 대해 ‘혼자 하는 것이 편리해서’(72.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방해 받지 않을 수 있어서’(51.5%), ‘불필요한 감정소모를 하지 않아도 돼서’(43.8%), ‘타인과 시간 조율이 어려워서’(31.8%), ‘효율적인 것 같아서’(31.1%) 등이 있었다.

혼자 하는 것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73.3이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80점’(32.6%)이 가장 많았으며, ‘70점’(19%), ‘60점’(13.2%), ‘90점’(11.2%), ‘50점’(9.9%) 등의 순이었다. 

반면, 1인 활동을 즐기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들(1,173명)은 그 이유로 ‘혼자보다 여럿이 하는 것을 좋아해서’(53.7%,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외로운 것이 싫어서’(36.7%), ‘혼자 있는 것이 어색해서’(18.2%), ‘혼자 있을 시간이 없어서’(12.4%), ‘사람들의 시선이 부담스러워서’(10.5%) 등의 순이었다.

이들은 가장 혼자 하기 어려운 활동으로 혼술’(40%,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외 ‘혼행’(35%), ‘혼밥’(26.7%), ‘혼명(혼자 명절보내기)’(18.8%). ‘혼영’(18.4%), ‘혼쇼’(10.7%) 등도 있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80.2%는 앞으로 이러한 1인 문화 트렌드가 ‘자연스러운 것으로 정착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지금과 비슷할 것’(14.1%), ‘잘 모르겠다’(4.2%), ‘줄어들 것으로 생각’(1.5%)의 의견도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