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명 중 4명  ‘온라인 종무식’ 희망해
상태바
직장인 5명 중 4명  ‘온라인 종무식’ 희망해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12.30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58.1%는 형식적인 종무식 ‘반대’ 
기업 10곳 중 6곳 이상 ‘종무식ㆍ시무식’ 연다
자료제공 인크루트
자료제공 인크루트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기업 10곳 중 6곳 이상이 연말연초 종무식과 시무식을 앞둔 가운데 다수의 직장인은 오프라인이 아닌 이메일 및 SNS 등 온라인으로 간소화된 사내행사를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과 함께 직장인 843명을 대상으로 이달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간 진행한 설문 조사한 결과다.

먼저, 종무식 및 시무식 진행여부에 대해 물은 결과 △’종무식’이 진행된다고 답한 직장인은 65.4%, 그리고 △’시무식’ 역시 64.3%의 비율로 집계됐다. 기업규모별 진행비율은 △대기업(종무식 73.0%, 시무식 79.4%) △공공기관(종무식 65.4%, 시무식 65.9%) △중소기업(종무식 63.6%, 시무식 59.8%) △영세기업(종무식 41.5%, 시무식 36.5%) 등 차이가 있었지만, 기업 10곳 중 6곳 이상은 연말연초 사내행사를 앞두고 있는 것.

진행방식(복수선택) 역시 비슷했다. 먼저, 종무식의 경우 △’식사 제공’(26.0%)을 대표적으로 △’조회, 대표연설’(20.0%) △’우수사원 시상’(13.5%) △’다과 지급’(12.3%) △’사업결과 보고’(11.7%) 등의 풍경이 예상됐다. 이어서 △’사진 촬영’(5.6%) △영화, 공연 등을 관람하는 ‘문화체험’(3.3%) 그리고 △’장기자랑’(2.6%) 등도 식순에 포함되어 있었다.

시무식 역시 △’식사’(19.0%) 또는 △’다과’(10.3%)를 지급하고 △’우수사원 시상’(8.4%) 및 △’사진 촬영’(5.8%)을 진행한다는 점에서 종무식과 크게 다른 점은 없었다. 차이라면 종무식보다 △’대표연설’(28.2%) 비율이 더 높았고, 종무식의 사업결과 보고가 시무식에서는 △’사업목표 및 비전 선포’(17.8%)로 바뀐 점, 끝으로 △’장기자랑’(1.0%) 비율이 다소 줄었다는 점 정도였다.

이러한 기업들의 연말연초 사내행사에 대해 직장인은 반대의 뜻을 내비쳤다. 종무식 및 시무식이 필요하다고 여기는지 물은 결과 58.1%는 △’필요하지 않다’고 답한 것. 그 이유로는 △’형식적인 자리로 생각되기 때문에’(55.5%)가 가장 많이 꼽혔다. 

또한 △’예산, 시간, 인력 등의 투입이 효율적이지 않음’(26.6%) △(용어 등이)일본 기업문화에서 유래된 것으로 생각되어서’(10.4%) 그리고 △’정규 출퇴근 시간보다 일찍 출근(또는 늦게 퇴근)해야 하는 점’(5.8%) 때문에도 환영받지 못했다.  

나머지 41.9%는 여전히 △’필요하다’는 입장이었다. 지지하는 이유로는 △’경영진이 메시지를 전하고 화합을 다지는 자리’(33.0%) △’이런 자리를 통해서라도 전 임직원이 한자리에 모였으면 해서’(29.2%) △’식사 또는 기념품 지급’(18.6%) 등이 꼽혔다.

절반 이상의 직장인이 종무식 및 시무식이 필요 없다고 본 것인데, 반대로 온라인 사내행사에 대해서는 환영하는 입장이 많았다. 기존의 오프라인 행사 수반 없이 대표 및 경영진의 주요 메시지만 이메일이나 SNS를 통해 전달받는 일명 온라인 종무식 및 시무식에 대해 찬반 설문 결과 △’찬성’이 77.9%, △’반대’가 22.1%로 확인됐기 때문. 

이에 대해 △’20代’(79.9%)는 물론 △’40代’ (78.6%) △’30代’ (77.8%) △’60代’ (73.9%) △’50代’ (72.7%)에 이르기까지 전 연령대의 직장인이 공감하고 있었고, 특히 △’대기업’(89.5%) 직장인이 가장 환영하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이렇듯 직장인의 의사가 달라지는 만큼 기업에서도 새로운 변화를 시도해 보면 어떨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