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세대 직장인, 새해목표 2위에 '이직'...1위는?
상태바
밀레니얼세대 직장인, 새해목표 2위에 '이직'...1위는?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1.03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자영업자, 전업주부 모두 '새해에는 저축' 목표
연애,결혼보다 내집마련, ... 4050세대와 목표 '온도차' 
자료제공 인크루트
자료제공 인크루트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밀레니얼 세대 직장인은 새해 가장 이루고 싶은 목표로 '저축’과 ‘투자'를 꼽았으며, 이는 곧 '연애·결혼'을 선택한 응답자보다 두 배가량 많았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성인남녀 1305명 대상으로 '경자년에 이루고 싶은 새해계획'을 조사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우선 전체 응답자의 21.9%가 1위로 '저축·투자'를 꼽았다. 불투명한 경제 상황을 의식해 저축을 통해 자본을 구축하고, 재테크 등 투자를 통해 소득을 노려보겠다는 것. 이어 △'이직퇴사'(13.5%) △'운동·다이어트 등 건강관리'(11.0%) △'취업'(10.8%) △[공동 5위] '내집마련', '학업'(각 9.2%) △'복권당첨'(8.2%) △'연애·결혼'(6.9%) △'문화활동'(4.4%)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해당 조사를 연령대, 구직상태별로 나눠보면 보다 흥미로운 결과를 보여준다. 특히 20, 30대 직장인의 경우 새해 목표로 '저축과 투자(각 33.7%, 24.2%)'와 이직과 퇴직(각 14.6%, 15.6%)을 바라보고 있었으며, 이는 '연애·결혼'(각 9.0%, 11.6%)을 선택한 응답자보다 두 배가량 많은 수치였다. 

20대와 대학생의 경우, 새해 목표 1위로 '취업'(각 35.8%, 19.5%)을 다짐했다. 즉, 20대 대학생 때는 '취업 걱정', 취직 후에는 연애와 결혼보다, '돈 걱정'하는 밀레니얼세대의 특이점이 드러나는 대목이라 할 수 있다.

이와 반면, 40대와 50대는 '저축 및 투자'(각 27.5%, 25.8%)와 더불어 2위에는 '운동·다이어트 등 건강관리'(각 14.7%, 22.6%)를 고르며 '건강하게 사는 새해'를 소망했고, 이어 내집마련(각 14.2%, 12.9%)과 복권당첨(각 10.8%, 19.4%)에도 높은 응답률을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