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절반이상, 올해 수시채용 비중 늘린다…공채는 감소
상태바
기업 절반이상, 올해 수시채용 비중 늘린다…공채는 감소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1.29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입사원 수시모집비율 전년대비 10.4%P 증가… 공채는 10.5%P 감소
자료제공 인크루트
자료제공 인크루트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올해 기업 절반 이상은 전년보다 수시채용 비중을 늘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대기업의 경우 수시모집 비율이 2년 연속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과 함께 기업 831곳을 대상으로 ‘2020년 대졸신입 채용 방식’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올해 신입사원 채용방식(복수선택 가능)은 △‘공개 채용’ 39.1% △‘수시 채용’ 41.1% △‘인턴 후 직원 전환’ 19.8% 순으로 집계됐다. 

작년 하반기(2019년 8월 조사)는 △‘공개 채용’이 49.6%로 절반에 달했고 △‘수시 채용’은 30.7%였다. 즉 1년새 공채모집 비율은 10.5%P 줄어든 반면 수시는 10.4% 늘어났다. 

올해 △‘인턴 후 직원 전환’ 비율은 19.6%로 지난해와 비슷하다. 정리하면 공채와 수시 그리고 인턴 후 직원전환 비율이 지난해 5:3:2의 비율이었다면 올해 4:4:2로 달라진 것.  

기업별로 살펴보면 차이점이 확연해진다. 작년 하반기 수시채용 비율은 △’대기업’ 24.5% △’중견기업’ 26.3% △’중소기업’ 37.8%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올해 △’대기업’의 경우 25.5%로 이미 2018년 하반기 11.8%와 비교해 두 배 이상 늘었으며 2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계획대로라면 올해 대기업 4곳 중 1곳은 수시채용이 확실시된다.

중소기업은 수시 모집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중견기업’은 34.9% △’중소기업’은 48.1%에서 대기업보다 더 큰 폭으로 수시모집 계획을 밝혔기 때문.

이렇듯 수시모집 강화 추세는 올해 채용방식 변화 질문에서 더욱 두드러진다. “귀사는 올해 신입사원 모집시 '공개채용'이 아닌 '수시채용' 비중을 늘릴 의향이 있으십니까?”라고 직접적으로 질문한 것. 그 결과 △’예’(수시비율 늘릴 것)가 57.6% △’아니오’(공채비율 유지할 것)가 35.9%였다. 

기업 절반 이상에서 올해 수시 비중을 늘리겠다고 밝힌 것으로 △대기업(55.4%)은 물론 △중견기업(53.3%) △중소기업(60.0%)까지 일제히 수시 확대를 전망하며 앞선 조사결과에 힘을 보탰다.

특히 ‘예’라고 답한 기업 중 35.0%는 △’이미 수시비율을 늘리는 중’, 나머지 22.6%는 △’올해부터 수시비율을 늘릴 예정’이라고 답했다. 수시 비중 확대는 이미 지난해를 기점으로 올해도 채용시장의 주요 추세로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이유다.

한편, 올해 기업 82.7%는 대졸 신입사원을 뽑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4곳 중 1곳은 ‘전년보다 채용규모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대규모 선발창구인 공채가 줄고 반대로 필요한 인원만 수시로 뽑겠다는 것은 곧 전체 채용규모 감소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올해 기업이 보다 보수적인 채용계획을 세웠음을 암시한다”고 조사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