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신규채용 5년전 보다 2배 증가
상태바
공공기관 신규채용 5년전 보다 2배 증가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2.04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연속 3만3천여명선 채용...역대 최대 규모
자료제공 인크루트
자료제공 인크루트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지난해 공공기관은 2년 연속 역대 최대규모의 신규 채용을 달성했고 5년 전 보다 무려 2배 늘어난 규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지난달 31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ALIO)에 공시된 ‘공공기관 신규채용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4일 발표했다.

공공기관의 작년 신규채용 규모는 33,348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2월 홍남기 부총리가 발표한 목표 규모 25,000명에서 33.4% 초과 달성한 것. 이미 지난해 3분기 누적 공공기관 신규채용은 23,800명으로 목표달성률은 95.2%에 달했다.  

이에 앞서 2018년 역시 신규채용 규모는 33,900명에 달했다. 당시 목표치는 28,000명으로 이보다 5,900명을 더 뽑아 역대 최다 채용규모를, 목표달성률은 121.1%, 그리고 2017년과 비교하면 무려 50.3% 올라 역대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던 바 있다.

이로써 공공기관은 2년 연속 초과달성은 물론 역대 최대규모의 신규채용을 만들어냈다.

지난 5년간 공공기관 신규채용 규모 및 증가율을 살펴보면 △2013년 17,277명 이후 △2014년 17,648명(전년 대비 2.1%P증가) △2015년 19,234명(9.5%P↑) △2016년 21,009명(8.7%↑) △2017년 22,554명(7.4%P↑)으로 오르다 △2018년 33,900명을 기록하며 첫 3만명대에 진입했다. 5년 전과 비교하면 2배 이상의 신규일자리를 만들어 낸 셈. 신규채용은 공공기관 및 부설기관 포함의 임원과 정규직에 대한 채용 합계치다.

한편, 올해 공공기관 신규채용인원은 지난해보다 25,000명에서 늘어난 25,600명으로 예고됐다. 3년 연속 신규채용 초과달성을 이루어낼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다만 채용목표가 들쑥날쑥 한  점은 집어봐야 한다. 지난 2017년 1월 기재부는 총 19,862명의 채용을 예정했고 2018년은 이보다 40%P 늘어난 28,000명의 채용을 목표로 했다. 하지만 2019년에는 돌연 25,000명으로 전년대비 목표치를 12%P 줄이는 가 하면 올해는 25,600명으로 소폭 늘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