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올해 나의 ‘취업 능력 점수’ 평균 60.9점
상태바
취준생 올해 나의 ‘취업 능력 점수’ 평균 60.9점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0.02.07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 능력 점수, 의학계열(68.5점) 가장 높고, 사회과학계열(58.1점) 가장 낮아…
취준생 올해 나의 취업능력 점수 평균 60.9점ⓒ잡코리아X알바몬
취준생 올해 나의 취업능력 점수 평균 60.9점ⓒ잡코리아X알바몬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상반기 취업시즌을 앞둔 신입직 취업준비생들이 스스로 평가하는 ‘취업능력 점수’는 평균 60.9점이었으며, 서울지역 소재 대학 취준생들이 지방대 취준생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업에 대한 자신감이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올 상반기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4년대졸 학력의 취업준비생 2,194명을 대상으로 ‘체감 취업 자신감’에 대해 조사를 진행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 57.2%가 ‘원하는 기업에 취업할 수 있는 자신감이 있다’고 응답했다.

실제 이번 잡코리아X알바몬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들 스스로가 평가하는 자신의 ‘취업 능력 점수’는 100점 만점 기준에 평균 60.9점으로 나타났으며, 남성취준생들이 평균 63.5점으로 여성취준생 59.3점에 비해 4.2점 더 높게 평가하고 있었다. 대학 소재지별로는 서울지역 대학 취준생들이 평균 63.0점으로 취업에 대한 자신감이 다소 높았으며, 수도권 대학 취준생 60.8점, 지방대학 취준생 59.6점 순이었다.

전공계열별로도 차이가 있었는데,  △의학계열 전공 취준생들이 스스로 평가하는 자신의 취업 능력 점수는 평균 68.5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법학계열(63.5점) △사범계열(63.1점) △이공계열(62.5점)도 전체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사회과학계열(58.1점) △예체능계열(59.4점) △인문계열(59.8점) 전공 취준생들의 경우는 타 전공 계열에 비해 스스로 평가하는 취업 능력 점수가 다소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들 취준생들이 생각하는 취업을 위해 반드시 갖춰야 할 취업스펙으로는(*복수응답) △자격증이 응답률 62.7%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토익점수(45.6%) △학점(36.9%)  △인턴경력(34.4%) △학벌(32.0%)이 상위 5위 안에 꼽혔다. 반면 취업에 있어 ‘스펙은 전혀 중요하지 않다’고 답한 취준생은 7.1%로 여전히 취준생들이 스펙 중심의 취업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이번 잡코리아X알바몬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 71.7%는 취업을 위해 자기소개서 컨설팅을 받았거나 향후 받을 의향이 있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63.7%는 취업스펙을 위해 전공이나 적성과는 무관한 대외활동을 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