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2시간제 도입 이후 삶의 질 변화? 
상태바
주52시간제 도입 이후 삶의 질 변화?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2.11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삶의 질 올랐다’ 긍정평가 많지만… 급여 줄고, 퇴근 후 외부에서 야근 ‘함정도’
자료제공 인크루트
자료제공 인크루트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직장인 절반 이상은 삶의 질이 향상됐다고 답했지만 대기업 재직자 일부는 급여 감소를 단점으로 지적했다. 

11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직장인 911명을 대상으로 '주52시간'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주 52시간제 도입현황에 대해 살펴보았다. 그 결과 전체 응답 기업의 67.4%는 도입, 나머지 32.6%는 도입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기업규모별 도입비율은 △’종업원수 300인 이상’ (89.5%) △’종업원수 50인 이상~300인 미만’ (68.8%) △’종업원수 5인 이상~50인 미만’ (52.5%) 그리고 △’종업원수 5인 미만’ (48.1%)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 300인 이상 사업장의 경우 2018년 7월 1일 시행, 이후 590일이 지나 곧 시행 600일차를 앞두고 있다.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실질적으로 달라진 점을 살펴보았다. 그 결과 24.4%는 △’특별히 달라진 것 없음’을 꼽았다. 직장인 4명중 1명은 근로시간 단축 이후에도 별다른 변화가 없다고 여긴 것.

하지만 나머지 75.6%, 즉 직장인 4명중 3명은 일제히 크고 작은 변화들을 꼽았다. 가장 큰 변화는 △’귀가시간이 당겨짐’(14.7%)이었다. 집에 가는 시간이 전보다 빨라졌다는 것만큼 직장인들에게 반가운 변화가 있을까. 

그리고 △’업무 효율, 생산성 향상에 신경 쓰게 됨’(12.1%)이 2위에 올랐다. 줄어든 근무시간을 고려, 담당업무에서 생산성을 높일 수 방법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다는 점 역시 긍정적인 변화로 볼 수 있다. 다음으로 △’운동, 취미활동 시작’(10.9%) △’가족과 보내는 시간이 길어짐’(10.2%) △’회식, 사내모임 빈도가 줄어듦’(6.5%) △’자격증 및 평소 관심분야,교육 등 수강 시작’(3.5%) 등의 변화가 이어졌다.

반대로 주 52시간제 이후 나빠진 점, 즉 부정적인 변화도 확인됐다. △’급여가 줄어듦’(10.8%) 및 △’퇴근 후 회사 밖 또는 집에서 잔여업무를 하게 됨’(6.5%)이 그것이었다.

특히 ‘급여감소’는 △’종업원수 300인 이상 기업’, 즉 대기업 재직자에게서 12.9%로 가장 많이 확인됐고, ‘회사 밖 야근’의 경우 △’종업원수 50인 이상~300인 미만 기업’(8.2%)에서 가장 많았다.

종합하면 “주 52시간제 시행 후 달라진 점”에 대해서는 △’좋아졌다’ 57.8% △’나빠졌다’ 17.2% 그리고 △’변화 없다’ 24.4%의 비율이 확인됐다.

끝으로, “삶의 질이 향상됐다고 보는지” 질문한 결과 △’매우 그렇다’ 15.9% △’그런 편이다’ 36.1% △’특별히 모르겠다’ 38.9% △’전혀 그렇지 않다’ 9.2% 순으로 입장차이를 보였다. 

직장인 절반 이상은 근로시간 단축 이후 삶의 질이 향상됐다고 보는 가운데, △’전혀 그렇지 않다’ 응답비율은 △’종업원수 300인 이상 기업’에서 11.6%로 가장 높았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14일부터 17일까지 실시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