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춰지는 취업마지노선.. 남 33.5세, 여 31.3세
상태바
늦춰지는 취업마지노선.. 남 33.5세, 여 31.3세
  • 손영남 기자
  • 승인 2020.02.27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답자 57.4%, 일정 나이 넘어서면 취업 어려울 것
‘취업 마지노선 있다’ 응답도 4년새 10%P 줄어
자료제공 잡코리아
자료제공 잡코리아

[리크루트타임스 손영남 기자] 취업대란의 장기화에 따라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취업제한연령, 이른바 취업마지노선이 점차 늦춰지고 있다. 

27일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및 취준생 4544명을 대상으로 ‘취업마지노선’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0.0%가 ‘취업마지노선이 존재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는 2017년 4월 잡코리아가 같은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 당시 70.1%에 이르던 응답 비중과 비교해 보면 10%포인트 감소한 것이다.

잡코리아는 특히 취업마지노선에 대한 직장인들의 인식 변화가 두드려졌다고 밝혔다. ‘취업마지노선이 있다’는 응답은 취준생의 경우 2017년 65.8%에서 2020년 60.4%로 5%포인트가 줄었다. 반면 직장인에게서는 75.5%에서 58.8%로 16%포인트 이상 크게 줄어 눈길을 끈다.

취업마지노선이 있다고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일정한 나이를 넘어서면 취업에 어려움을 겪기 때문(57.4%)’이라는 응답이 절반을 훌쩍 넘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취업과정에서 보다 유리한 나이가 있다고 느껴서’가 18.2%를 차지하는 등 채용과정에서 나이가 당락에 영향을 미칠 거라는 인식을 드러냈다.

이밖에 ‘사회 통념상 의례 그 나이면 해야 하는 것으로 여겨져서(15.4%)’, ‘기존 직원들과의 관계 형성, 조직 적응이 원활하기 위해서(8.6%)’라는 응답도 있었다.

취업마지노선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들에게 주관식으로 질문한 결과 남성 기준 33.5세, 여성 기준 31.3세를 취업마지노선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취준생들은 남성 기준 32.9세, 여성 기준 30.9세를 취업마지노선으로 잡고 있었다. 반면 직장인들은 이보다 약 2~3세가 더 높은 남성 35.2세, 여성 32.8세를 취업마지노선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취준생들이 꼽는 취업마지노선도 과거에 비해 높아졌다. 잡코리아가 2017년 조사한 취업마지노선은 남성 기준 31.9세, 여성 기준 29.2세로 집계됐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남성은 1.6세가 높아진 33.5세, 여성은 2.1세가 높아진 31.3세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남녀간 취업마지노선 갭도 2017년 2.1세에서 1.6세로 소폭 감소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