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채용결산] TOP 업종은 ‘제조·화학’, 직종은 ‘경영·사무’ 
상태바
[2019년 채용결산] TOP 업종은 ‘제조·화학’, 직종은 ‘경영·사무’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3.04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대비 ‘의료/제약/복지’늘고, ‘은행/금융업’은 감소
자료제공 사람인
자료제공 사람인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2019년에 가장 채용이 활발했던 업종은 ‘제조/화학’이었으며, 직종은 ‘경영/사무’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지난 1년간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채용 공고(3,028,613건)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먼저, 전체 공고 중 업종별로 차지하는 비율은 ‘제조/화학’이 26.9%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IT·웹·통신’(13.5%), ‘의료/제약/복지’(13.2%), ‘서비스업’(12.9%), ‘판매/유통’(9.4%), ‘교육업’(6.8%), ‘건설업’(6.1%) 등의 순으로 높았다.

전년 대비 공고 증감률을 보면, ‘의료/제약/복지’가 12.6% 상승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이어 ‘교육업’(7.2%↑), ‘미디어/디자인’(3.1%↑)은 증가한 반면, ‘은행/금융업’(25.5%↓), ‘제조/화학’(14.9%↓), ‘판매/유통’(13.2%↓), ‘서비스업’(10.6%↓) 등은 줄었다.

이는 4차 산업 혁명으로 대변되는 바이오/의료 분야의 약진과 제조업 경기 둔화, 금융업계 감원 등 산업 구조의 변화 및 불경기로 인한 공고 증감분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제조/화학’은 공고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가장 많았지만, 전년대비 감소율이 두 번째로 높아 업종의 하향세를 여실히 보여줬다.

직종별로는 ‘경영/사무’(18%) 공고가 차지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계속해서 ‘영업/고객상담’(15%) ‘생산/제조’(13.6%), ‘IT/인터넷’(12.7%), ‘서비스’(7.6%), ‘유통/무역’(7.5%) 등의 순이었다.

2018년과 비교한 공고 증감률은 ‘교육’(12.5%↑), ‘미디어’(11.4%↑), ‘의료’(10.6%↑), ‘IT/인터넷’(6.1%↑) 등이 늘어났다. 반대로, ‘생산/제조’(18.1%↓), ‘영업/고객상담’(14%↓), ‘서비스’(11.4%↓), ‘유통/무역’(11.3%↓) 등은 감소했다.

그렇다면, 기업이 가장 선호하는 경력 연차는 몇 년차일까?
‘3년차’를 모집하는 채용공고가 29.5%(복수선택)로 1위를 차지했다. 근소한 차이로 ‘5년차’(29.4%)가 뒤를 이었으며, 계속해서 ‘7년차’(20.5%), ‘4년차’(20.2%), ‘10년차’(19.3%) 등의 순으로, 3~5년차 공고가 상당수를 차지했다.

각 직종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디자인’(35.8%, 복수선택), ‘IT/인터넷’(35.7%), ‘미디어’(34.6%), ‘유통/무역’(28.9%), ‘영업/고객상담’(28%) 등은 3년차를 뽑는 비율이 가장 높은 반면, ‘생산/제조’(31.8%), ‘전문직’(30.5%), ‘경영/사무’(30.4%), ‘건설’(28.5%) 등은 5년차를 가장 많이 뽑고 있었다. 

또, ‘의료’(40.4%), ‘교육’(40.3%), ‘서비스’(31.1%), ‘특수계층/공공’(27.6%) 직종은 1년차의 주니어급 사원에 대한 경력 구인 수요가 가장 많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