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81%, "밀레니얼 세대 조기 퇴사 비율 높아!”
상태바
기업 81%, "밀레니얼 세대 조기 퇴사 비율 높아!”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3.05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사 후 평균 5개월 내에 퇴사
개인의 만족과 워라벨 중시 경향 
자료제공 사람인
자료제공 사람인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기업들은 밀레니얼 세대의 조기퇴사 비율이 이전 세대에 비해 더 높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최근 1년 간 신입사원 채용을 진행한 기업 356개사를 대상으로 ‘신입사원 조기퇴사’에 대해 조사한 결과, 64.6%가 조기 퇴사한 신입사원이 ‘있다’고 답했다.

또, 응답기업의 80.9%는 과거 세대에 비해 밀레니얼 세대의 조기퇴사 비율이 더 높다고 밝혔다.

밀레니얼 세대가 조기 퇴사를 더 많이 하는 이유로는 ‘개인의 만족을 가장 중시해서’(68.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워라밸을 중요하게 생각해서’(44.1%), ‘손해 보는 것을 싫어해서’(33.3%), ‘참을성이 부족해서’(33.3%), ‘기존 질서에 대한 거부감이 커서’(18.8%), ‘이전 세대보다 솔직해서’(18.3%)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조기 퇴사한 신입사원은 전체 신입사원 중 25.7%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입사 후 평균 5개월 내에 퇴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기 퇴사자 발생으로 인한 피해로는 ‘추가 채용으로 시간, 비용 손실’(72.2%,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기존 직원의 업무량 증가’(45.2%), ‘교육비용 손실’(31.7%), ‘업무 추진 차질’(29.1%), ‘기존 직원의 사기 저하’(28.7%), ‘잦은 채용으로 기업 이미지 실추’(23.9%) 등의 순으로 답했다.

이러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 ‘초봉 인상 등 근무조건 개선’(38.3%, 복수응답), ‘선배 직원과 멘토링’(37.8%), ‘신입사원과의 소통 창구 마련’(29.6%), ‘지속적인 관리자 교육’(29.6%), ‘적성에 따른 업무 재배치’(20.9%), ‘기업 철학/비전 등 상시 공유’(17.4%), ‘높은 인센티브 등 동기부여’(17%), ‘인턴제, 수습기간 확대’(13%), ‘밀레니얼 세대 관련 특성 학습’(13%) 등의 노력을 하고 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