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가 불합격시키는 기업 1위, “면접관 태도가 불친절한 기업”
상태바
구직자가 불합격시키는 기업 1위, “면접관 태도가 불친절한 기업”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0.03.16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구직자 2명 중 1명, “최종합격 해도 가지 않는 기업 있다”
- 기업 입사여부? ‘면접전형’에서 결정 돼
구직자가 불합격시키는 기업 1위, “면접관 태도가 불친절한 기업” ⓒ잡코리아
구직자가 불합격시키는 기업 1위, “면접관 태도가 불친절한 기업” ⓒ잡코리아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최종합격 했음에도 입사하지 않는, 구직자들이 불합격시키는 기업 1위는 ‘면접관 태도가 불친절한 기업’이었다.

잡코리아가 신입 및 경력 구직자 1,218명을 대상으로 <입사하기 꺼려지는 기업>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구직자 절반 가량(48.9%)이 최종합격 해도 입사하지 않고 불합격시키는 기업이 있다고 답했다. ‘불합격시키는 기업이 있다’는 답변은 신입 구직자(44.6%)보다 경력 구직자(55.0%) 그룹에서 10%이상 높게 집계됐다.

구직자들이 불합격시키는 기업 유형을 조사한 결과, 신입 및 경력 구직자 모두 1위에 ‘면접관 태도가 불친절한 기업’을 꼽았다. 2위부터는 신입구직자와 경력구직자 간 차이를 보였는데, 먼저 신입 구직자의 경우 ‘면접관 태도가 불친절한 기업(41.3%)’에 이어 ‘불합격 통보를 해주지 않는 기업(32.7%)’과 ‘채용공고에 자격 요건/업무 등을 제대로 명시하지 않는 기업(26.0%)’이 각각 2, 3위에 올랐다.

반면 경력 구직자 그룹은 ‘면접관 태도가 불친절한 기업(48.8%)’과 ‘채용공고에 자격 요건/업무 등을 제대로 명시하지 않는 기업(31.3%)’, ‘낙하산 인사가 많고 채용절차가 투명하지 않은 기업(22.1%)’이 1~3위를 기록했다(*복수응답).

이외 구직자들이 불합격시키는 기업 유형으로는 ‘이력서에 민감한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기업(22.0%)’과 ‘갑자기 면접일정을 변경하는 등 구직자를 배려하지 않는 기업(19.0%)’, ‘전형을 생략하는 등 너무 급하게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12.9%)’이 있었다(*복수응답).

한편, 구직자들은 최종합격 한 기업의 입사여부가 주로 면접전형에서 결정된다고 답했다. ‘최종합격 한 기업의 입사 여부를 언제 결정 하는지’ 묻자 ‘면접전형에서 결정된다’는 답변이 55.2%로 압도적인 1위에 오른 것. 2위는 ‘채용전형을 마친 후(21.6%)’였고, 3위는 ‘서류전형에서 입사여부를 결정한다(16.8%)’는 답변이 올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