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9명, "취업 콤플렉스 있다"
상태바
구직자 10명 중 9명, "취업 콤플렉스 있다"
  • 리크루트타임스
  • 승인 2020.03.18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약점으로 나이, 학력보다 직무경험, 외국어 능력 더 많이 꼽아
자료제공 인크루트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구직자 10명 중 9명은 취업 콤플렉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 콤플렉스로는 나이, 학력보다 직무 경험과 외국어 능력을 더 많이 꼽아 달라진 취업관을 보여준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알바콜과 함께 구직자 706명을 대상으로 ‘취업 콤플렉스가 있는지’ 조사한 결과 무려 91.5%가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가지고 있는 취업 콤플렉스로는 ‘직무경험’(12.9%,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외국어 능력’(11.6%), ‘나이’(10.8%), ‘학력’(10.3%), ‘자격증’(9.3%), ‘전공’(6.5%), ‘학점’(6.2%), ‘경력단절’(4.8%), ‘인맥’(4.6%) 그리고 ‘성별’(4.2%) 순으로 10위권이 가려졌다.

이 외에도 ‘거주지역’(3.8%), ‘순발력’(3.7%), ‘의사소통능력’(3.5%), ‘외모’(3.0%), ‘결혼여부’(2.3%), ‘졸업유무’(1.3%), ‘자녀유무’(0.6%) 등에 대해서도 크고 작은 취업 콤플렉스를 느끼고 있었다.

블라인드 채용 및 직무능력 위주의 선발이 늘어나는 영향 때문인지, 나이 및 학력, 성별보다는 외국어능력과 직무경험 그리고 자격증에 대해 부족하다고 느끼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편 ‘경력단절(공백)’을 취업 콤플렉스로 꼽은 비율은  ‘20 ~ 24세’ 6.9%에 비해 ‘35 ~ 39세’ 10.2%로 연령대에 비례해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여성 구직자의 5.3%는 ‘성별’을 콤플렉스로 꼽았는데 이는 남성(1.3%) 대비 4배 이상 높았다.

이 같은 취업 콤플렉스는 ‘남들과의 비교’가 첫 번째로 꼽혔다. 주변 사람과 비교했을 때 본인이 부족하다고 느꼈다는 응답이 27.1%로 가장 높았기 때문. 

다음으로 ‘면접시 면접관이해당사항을 언급’(15.6%), ‘주위 사람들이 지적해서’(5.1%) 등 타인의 지적이 콤플렉스의 발단이 되기도 했다. 이 외에도 ‘서류전형에서 탈락한 경험 때문에’(19.1%), ‘입사 지원자격이 안돼서’(17.8%), ‘면접전형에서 탈락한 경험 때문에’(14.6%) 등의 콤플렉스 출발점들이 확인됐다.

취업 콤플렉스는 자신감 하락과 스트레스로 이어졌다. 어떠한 영향을 끼쳤는지 묻자 ‘자신감이 하락했다’(28.2%)와 ‘과도한 스트레스’(20.1%)가 절반에 달했기 때문이다. 

다음으로 ‘하향 지원‘(19.5%), ‘취업준비 집중에 어려움을 느낌’(10.0%) 등 대부분 부정적인 영향을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극복하기 위해 더 노력하게 됐다’(9.6%), ‘공무원, 공기업 준비로 구직준비 방향을 전환함’(8.2%) 등 콤플렉스를 전환점으로 삼는 모습도 찾아볼 수 있었다.

실제로 응답자의 89.4%는 취업 콤플렉스 극복을 위해 노력한다고 답했다. ‘콤플렉스라고 생각하는 부분에 투자’(24.5%)하거나 ‘전문자격 취득’(19.7%), ‘마인드컨트롤’(19.1%) 등을 통해서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