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온라인 강의 ‘불편해’...강의는 없고 과제만 늘었다? 
상태바
대학생, 온라인 강의 ‘불편해’...강의는 없고 과제만 늘었다?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3.24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강의 장단점으로 ‘전염우려 줄였다’ vs ‘강의 질까지 낮췄다’
실습수업은 인강 불가..,한계 드러내기도
자료제공 인크루트
자료제공 인크루트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지난 16일 개강과 동시에 전국의 대학들이 온라인강의를 실시했지만 정작 대학생들은 이에 대해 불편함을 호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대학생 55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먼저, 실시현황으로는 코로나19에 따른 감염위험으로 대부분의 대학에서 온라인 강의를 진행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면 실시(65.2%)와 부분 실시(31.3%)로 실시 양상에는 차이를 띄었다.

문제는 이 가운데 78.9%에 달하는 대학생들이 온라인강의에 대해 불편함을 느꼈다고 답한 것이다.  

'교수님 목소리 전달이 잘 안됨'(12.7%), '영상이 저화질이라 강의내용, 판서 확인이 어려움'(10.4%) 등 영상과 음향 관련 이슈를 시작으로 '강의마다 (녹화 or 실시간)수업방식, 수업플랫폼이 여러 곳이라 혼란 가중'(20.2%), '출결관리가 어려움'(15.7%), '서버 다운 빈번함, 접속이 원활하지 않음'(14.2%) 등 불편을 초래한 이유는 다양했다.

특히 앞선 이유보다 가장 많이 꼽힌 불편함 1위는 '과제물 대체가 많아졌음'(24.2%)였다. 전국적인 온라인 강의 전면 시행 그 자체가 전례 없는 일이며, 학교 측에서도 강의 제작 및 준비에 일정이 넉넉했을 리 없다. 하지만 개강과 동시에 과제 대체, 리포트 대체 문구를 확인한 대학생들 역시 허탈감은 크게 다가왔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대학생들이 꼽은 온라인강의 단점으로는 '집중력 저하'(19.1%)가 가장 컸고 '접속, 서버 장애ㆍ불안정'(16.6%) 및 '(강의영상 제작이 급하게 된 경우) 온라인 강의 질 저하'(16.2%)에 대해서도 우려하고 있었다. '수업 중 문답, 질의 처리가 어려움'(13.4%) 및 '팀 프로젝트 불가'(6.8%) 역시 기존 대면 수업과 비교해 아쉬운 부분으로 지적됐다. 특히 '실습수업은 온라인 강의 불가능'하다는 의견이 기타 답변을 통해 다수 확인돼 한계를 드러내기도 했다.

반대로 장점은 '감염 우려를 줄일 방법이므로'(31.6%)가 1위로 가장 큰 지지를 받았다. 이 외에도 '등, 하교에 소요되는 시간 및 비용 절약'(19.7%), '공간의 제약이 없이 수업을 들을 수 있음'(18.4%) 등이 상위에 꼽혔다. 

또한 '(다시보기, 온라인 교본 등을 통해) 효과적인 복습이 가능함'(14.7%)이라는 의견도 전하는가 하면, 일부는 '아르바이트 등 타 업무와 병행 가능'(8.5%), '기존 강의 방식이 달라지는 데 전환점이 될 수 있어서'(5.3%)라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