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연봉 2위 코라안리 1인당 1억 2,400만원...1위는?
상태바
금융권 연봉 2위 코라안리 1인당 1억 2,400만원...1위는?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4.16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사 1인당 평균 연봉은 9,602만원
증권사 연봉 강세 두드러져…근속연수는 은행, 생보사가 길어
자료제공 사람인
자료제공 사람인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금융사 1인당 평균 연봉은 9,602만원이며 가장 연봉이 높은 곳은 메리츠종금증원으로 1인당 1억 3,031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매출액 상위 30대 금융사 중 2019년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26개사(은행 7개사, 생보사 7개사, 손보사5개사, 증권사6개사, 재보험사1개사)의 직원 연봉을 분석한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이들 금융사의 1인당 평균 연봉은 9,602만원(천단위 이하 절사)으로 집계됐다. 금융사를 제외한 매출 상위 100대기업의 평균 연봉이 8,358만원인데 비해 1,244만원이 높은 수치다.

직원 1인당 급여는 ▲메리츠종금증권이 1억 3,031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코리안리(1억 2,400만원) ▲NH투자증권(1억 2,300만원) ▲케이비증권(1억 1,900만원) ▲한국투자증권(1억 1,382만원) ▲신한금융투자(1억 1,100만원) ▲한국씨티은행(1억 700만원) ▲미래에셋대우(1억 400만원) ▲하나은행(1억 100만원) ▲교보생명보험(1억 100만원) 등이 상위 10위권에 들었다.

특히, 조사대상 증권사 6곳 모두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나 증권사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1억 1,679만원)이 여성(7,163만원)보다 4,516만원 더 많았다. 남성은 ▲메리츠종금증권(1억 5,260만원) ▲NH투자증권(1억 4,515만원) ▲코리안리(1억 3,600만원) ▲한국투자증권(1억 3,584만원) ▲케이비증권(1억 3,554만원) 등의 연봉이 높았으며, 조사대상 기업 중 무려 24개사가 평균 연봉 1억 이상을 받았다.

여성의 경우, ▲코리안리(9,900만원) ▲케이비증권(9,449만원) ▲NH투자증권(9,176만원) ▲한국씨티은행(8,800만원) ▲한국투자증권(8,474만원) 등의 연봉이 높았으나, 남성과 달리 평균 연봉 1억 이상인 곳은 한 곳도 없었다.

그렇다면, 금융사들의 근속연수는 어떨까.
▲한화생명이 17.8년으로 1위였다. 계속해서 ▲한국씨티은행(17년) ▲우리은행(16.5년) ▲국민은행(16.3년) ▲교보생명보험(16년)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15.2년) ▲신한은행(14.9년) ▲삼성생명(14.8년) ▲하나은행(14.6년) ▲케이비증권(14.3년) 등이 10위 내에 이름을 올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