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퇴사결심 번복하는 이유 1위 ‘퇴사 후가 막막해서’
상태바
직장인, 퇴사결심 번복하는 이유 1위 ‘퇴사 후가 막막해서’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0.05.04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65%, ‘퇴사결심 번복한 적 있다’
퇴사 결심 번복하는 이유 TOP7 ⓒ 잡코리아X알바몬
퇴사 결심 번복하는 이유 TOP7 ⓒ 잡코리아X알바몬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퇴사를 결심했던 직장인 5명 중 3명이 이를 번복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퇴사 결심을 번복하는 가장 큰 이유는 ‘퇴사 이후에 대한 걱정’ 때문이었다.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퇴사를 결심한 적이 있는 직장인 2,92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퇴사를 결심한 직장인 중 이를 끝까지 실행해 본 직장인은 35.2%에 불과했다. 64.8%에 달하는 대부분의 직장인은 ‘퇴사를 결심했지만 결국 번복하고 퇴사를 미루거나 취소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퇴사결심을 번복한 경험은 나이가 많을수록, 그리고 직급이 높을수록 높게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응답자의 연령별로 살펴본 결과 ▲20대 60.7%, ▲30대 65.9%가 퇴사를 번복한 경험이 있었다. ▲40대 이상은 68.3%로 퇴사 번복 경험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직급별 차이는 더욱 두드러졌다. ▲사원급 직장인의 경우 퇴사를 번복한 경험이 62.6%였지만, ▲부장급 직장인들은 그 비중이 무려 77.6%로 15% 포인트나 더 높았다. ▲대리급은 66.5%,  ▲과장급은 71.8%가 퇴사결심을 번복해 본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사내에 속내를 털어놓을 만큼 믿고 의지할 동료가 있는 경우, 또 경제적으로 안정됐다고 느끼는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퇴사 실행률이 낮았다고 밝혔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 59.7%가 “사내에 속내를 털어놓을 만큼 믿고 의지하는 동료가 있다”고 밝혔다. 이들이 ‘퇴사를 번복하지 않고 실행에 옮겼다’는 응답은 31.5%로 ‘믿고 의지할 동료가 없다’고 밝힌 직장인의 40.8% 보다 상대적으로 낮았다.

특히 경제적으로 느끼는 안정감에 따른 차이는 더욱 두드러졌다. 잡코리아는 ‘경제적으로 안정됐다고 느낀다’고 답한 직장인 중 퇴사실행 비중은 32.2%였지만 ‘안정됐다고 느끼지 않는다’고 답한 직장인들에게서는 45.6%로 13% 포인트 이상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편 직장인들이 퇴사를 미루거나 취소하는 주요 이유(*복수응답, 이하 응답률)는 무엇일까? 직장인들이 꼽은 퇴사 번복 사유 1위는 '퇴사 이후를 생각해 보니 막막해져서(41.4%)'가 차지했다. '경력관리 차원에서, 조금 더 연차를 채우고 퇴사하기 위해(39.8%)'와 '준비 중이던 이직이 뜻대로 되지 않아서(39.3%)'는 근소한 차이로 2, 3위를 다퉜다.

'믿고 의지했던 상사/동료의 만류로(32.1%)', '맡고 있던 일에 대한 책임감 때문에(29.9%)' 퇴사를 번복했다는 응답도 이어졌다. '마음이 바뀌어서(10.2%)', '회사가 더 높은 연봉, 직급 등 좋은 조건을 내걸어서(10.1%)', '퇴사를 결심하게 했던 이유가 사라지거나 해소돼서(9.7%)' 퇴사를 번복했다는 응답도 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