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40곳, 상반기 2300명 신규 채용
상태바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40곳, 상반기 2300명 신규 채용
  • 손영남 기자
  • 승인 2020.05.0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연기된 채용일정 재개, 올해 총 4160명 채용
상반기 11조 3000억 조기 집행, 71개 사업도 조기 발주
산업통산자원부의 산하 공공기관들이 코로나19로 연기됐던 채용일정 재개에 나섰다. 

[리크루트타임스 손영남 기자] 코로나19로 연기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의 채용시계가 다시 돌아간다. 상반기 중 2300명을 신규 채용하고 채용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방침이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예정된 투자액 가운데 일부를 상반기로 앞당겨 조기집행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한국전력 남서울본부 영상회의실에서 성윤모 장관 주재로 산업부 소관 40개 공공기관이 참석하는 '공공기관장 화상회의'를 열고 공공기관 신규채용과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회의 결과, 산업부 소관 40개 공공기관의 올해 신규 채용 규모는 약 4160명으로 상반기에 2300여명을 뽑는 것으로 드러났다.

산업부는 공공기관들과 신규채용 협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공공기관들의 신규채용 준비와 진행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지원하고 관계부처, 대학교 등에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방안도 다뤄졌다. 각 기관별로 마련한 농축산물 구매, 중소기업 금융지원 확대 등 지원계획을 적극 이행하고 올 1분기 4조6000억원 포함 상반기 중 11조3000억원을 조기 집행하기로 했다.

또 하반기 발주 예정이던 총 71개 사업(104억 5000만원 규모)도 상반기 안에 조기발주한다. 한국수력원자력 신고리 5·6호기 송전용 접속설비 시행공사, 남동발전 여수연도 해상 풍황 계측설비 설치조건부 구매, 동서발전 장흥 바이오매스 발전사업 등이 상반기에 시작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공공기관은 방역 지침과 절차를 철저히 준비해 상반기와 연내에 계획된 채용을 지연 없이 실행해달라”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하는 시점에서 공공기관이 '새로운 일상' 장기·지속 방역체계도 선도해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