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이라도 절대 해서는 안될 치명적인 실수 2위는 '상사뒷담화'...1위는?
상태바
신입사원이라도 절대 해서는 안될 치명적인 실수 2위는 '상사뒷담화'...1위는?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5.2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태, 복장 등 기본적 예의 실수(31.9%,).상사 뒷담화 들키는 등 말실수(28.2%) 순
아무리 신입사원이라고 해도 해서는 안될 치명적인 실수에 근태,복장 등 기본적인 '예의실수'로 조사됐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아무리 신입사원이라고 해도 해서는 안될 치명적인 실수에 근태,복장 등 기본적인 '예의실수'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529명을 대상으로 ‘신입사원이라도 절대 해서는 안 되는 치명적인 실수’를 주제로 조사한 결과, 근태, 복장 등 기본적 예의 실수(31.9%,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어느 정도 실수가 용인되는 신입사원이라도 조직생활을 하는 회사원인 만큼 지각이나 무단 결근, 어울리지 않는 복장과 같이 기본 매너를 지키지 않는 것은 절대 해서는 안될 행동인 것.

다음으로 △상사 뒷담화 들키는 등 말실수(28.2%) △업무 중 과도한 딴짓(27.5%) △분위기 파악 못하는 행동이나 발언을 함(23.2%), △지시와 다른 방향으로 업무 진행(17.3%) △회식 등 술자리에서의 행동이나 말실수(16.2%) △보고 시 은어 사용 등 언어 사용 실수(13.4%)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신입사원이라는 이유로 실수를 눈감아 줄 수 있는 기간은 입사 후 평균 5개월까지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3개월’(43.2%), ‘6개월’(27.5%), ‘2개월’(7.8%), ‘1개월 이하’(6.5%) 등의 순으로 길지 않은 편이었다.

그렇다면, 신입사원들이 가장 자주 하는 실수는 무엇일까?
△지시와 다른 방향으로 업무 진행(32.1%)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분위기 파악 못하는 행동이나 발언을 함(10.9%) △전화 응대 실수(10.9%) △첨부파일을 빠트리는 등 이메일 실수(10.8%) △근태, 복장 등 기본적 예의 실수(9.9%) △직급을 잘못 부르는 등 호칭 실수(7.1%) 등의 순으로 답했다.

선배 직장인들은 신입사원 시절 실수를 했을 때 바람직한 행동으로 즉시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거나(72.1%, 복수응답) 상사나 선배에게 도움을 요청(52.3%)하는 좋다고 답했다.

한편, 직장인들은 신입사원에게 직장생활에 대해 가장 해주고 싶은 조언으로 ‘잊어버리지 않도록 메모해라’(29.4%)를 1순위로 꼽았다. 계속해서 ‘모르면 알 때까지 물어봐라’(22%), ‘확인하고 또 확인해라’(11.8%), ‘실수에 너무 기죽지 마라’(10.3%), ‘실수를 확실히 인정하고 사과해라’(6.9%), ‘같은 실수는 반복하지 마라’(6.7%) 등이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모든 것이 익숙하지 않은 신입사원 시절에는 대체적으로 실수에 대해 너그러운 편이나, 기본적인 태도 부분에서의 실수는 절대 금물”이라며, “직장 내 에티켓을 지키는 것과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신입사원 #신입사원실수 #예의 #복장 #뒷담화 #딴짓 #말실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