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67.5%, ‘코로나19 이후 여가시간 늘어’
상태바
성인남녀 67.5%, ‘코로나19 이후 여가시간 늘어’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0.06.10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여가시간 늘어’… 20대(69.6%) ▶ 30대(67.6%) ▶ 40대(59.0%)
여가활용 1위 코로나 이전엔 ‘지인과의 만남(51.5%)’ vs 요즘은 ‘집에서 TV/영화 시청(70.1%)’
성인남녀 67.5%, ‘코로나19 이후 여가시간 늘어’
성인남녀 67.5%, ‘코로나19 이후 여가시간 늘어’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코로나19 발생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와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이들이 늘면서 ‘개인 여가시간’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 조사에 따르면 성인남녀 10명중 약 7명에 달하는 67.5%가 ‘코로나 19 발생 이전보다 개인 여가시간이 늘었다’고 답했다. 특히 연령대가 낮을수록 개인 여가시간이 늘었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676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발생 전후 여가 트렌드’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코로나19 발생 이후 개인적인 여가시간이 늘었는지’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7.5%가 ‘늘었다’고 답했다. 이어 ‘비슷하다’는 응답자가 19.5%로 조사됐고, 13.0%는 ‘줄었다’고 답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개인 여가시간이 늘었다’는 답변은 20대 응답자 중 69.6%에 달해, 30대(67.6%)나 40대(59.0%) 보다 소포 높았다.  또 40대 응답자 중에는 ‘코로나19 발생 전후가 비슷하다’는 응답자가 23.8%로 20대(19.2%)나 30대(17.6%) 보다 소폭 높았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발생으로 채용을 연기하거나 축소하는 기업들이 나타나는 등 채용경기가 침체되면서 구직활동을 하지 못한 취준생과 대학생들 많아, 20대에서 개인 여가시간이 늘었다는 답변이 다소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 전후 여가시간을 어떻게 보내고 있는지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발생 이전에는 여가시간이 생기면 ‘지인들과 만남을 가졌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나,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는 여가시간이 생기면 ‘집에서 TV나 영화를 시청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발생 이전 여가시간은 주로 어떻게 보냈는지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지인들과 만남’을 꼽은 응답자가 51.5%(응답률)로 2명중 1명수준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집에서 TV나 영화를 시청했다’는 응답자가 29.9%로 다음으로 많았고, 이어 △여행(25.7%) △문화행사참여(22.9%)  순으로 여가를 보냈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그러나 코로나19  발생 이후 여가시간을 주로 어떻게 보내고 있는지 조사한 결과, ‘집에서 TV나 영화를 시청한다’는 응답자가 70.1%(응답률)로 10명중 7명 수준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잠/휴식을 취한다’는 응답자가 45.4%로 다음으로 많았고, 이어 △독서나 공부(32.5%) △실내운동(홈트레이닝_21.4%) △모바일게임(20.1%) 순으로 여가를 보낸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