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2.5%, ‘코로나19 이후 의식적으로 알뜰 소비 중’
상태바
직장인 72.5%, ‘코로나19 이후 의식적으로 알뜰 소비 중’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0.06.11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이후 월 지출 ‘마스크, 부식비’ 늘고, ‘여가비’ 줄고…
직장인 72.5%, ‘코로나19 이후 의식적으로 알뜰 소비 중’
직장인 72.5%, ‘코로나19 이후 의식적으로 알뜰 소비 중’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코로나시대 직장인들의 소비패턴이 달라지고 있다. 직장인 45.3%가 ‘꼭 필요한 항목 위주로 알뜰하게 소비 중’이라고 답하는 등 직장인 10명 중 7명이 코로나19 이후 의식적으로 알뜰한 소비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월 지출하는 생활비는 ‘지난 해와 비슷(41.7%)’하거나 오히려 ‘늘었다(33.6%)’는 응답이 주를 이뤘다.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1,75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소비패턴’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코로나19 이후 소비패턴에 변화가 있는가’를 질문했다.그 결과 직장인 45.3%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항목을 위주로 더 알뜰하게 소비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특히 직장인 14.1%는 ‘전보다 아껴서 지출하지만 필요한 지출항목이 늘어나서 지출 규모는 오히려 커졌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만약을 대비해 긴축재정에 가깝게 아끼고 안 쓴다’는 응답도 13.1%를 차지하는 등 코로나 이전보다 ‘의식적으로 알뜰 소비’를 지향하는 직장인이 72.5%에 달했다. 반면 21.9%는 ‘크게 달라진 바 없이 코로나 이전과 비슷한 소비패턴을 유지 중’이라 답했으며, ‘전에 없이 불필요한 지출이 늘고, 지출 규모도 커졌다’는 응답도 5.6%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런 소비패턴에도 불구하고 대다수의 직장인들은 월 지출액을 줄이는 데는 성공하지 못한 듯 하다. 잡코리아-알바몬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들어 월 평균 생활비가 지난해 이맘때와 비교해 ‘줄었다’고 답한 직장인은 24.7%에 불과했다. 이보다 많은 33.6%의 직장인이 ‘월 생활비가 지난해보다 늘었다’고 답했으며, 41.7%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체감하는 생활비 변동폭은 증가그룹 평균 15.1%(중위값 기준 평균), 감소그룹 평균 -17.9%로 집계됐다.

한편 직장인들은 올 들어 위생용품과 부식비 구매가 늘어난 반면, 문화/여가생활비와 외식비 지출은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올 들어 직장인들의 지출이 늘어난 항목(*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을 살펴보면 마스크, 소독제, 소독기구 등 △위생용품 구입비(44.3%)와 식재료 등 △부식비(43.3%)가 나란히 40% 이상의 높은 응답률을 얻어 1, 2위를 다퉜다.  여기에 스트리밍 서비스, 케이블 월정액제, 웹소설/웹툰 등 △컨텐츠 이용료(24.3%), △관리비/세금(22.2%), △의료비(20.6%) 등도 지난해보다 지출이 증가한 대표적인 항목이었다.

반면 지난해보다 지출이 감소한 항목(*복수응답)으로는 공연, 전시, 관람 등 △문화/여가생활비(44.1%)가 1위에 꼽혔다. △외식비(35.7%)와 △여행(35.0%)  비용도 35% 이상의 높은 응답률로 각각 2, 3위에 올랐다. 이밖에 △미용/의류 구입비(22.5%),  △교통비/차량유지비(21.5%), △경조사비(19.9%) 등도 작년보다 지출이 감소한 항목으로 꼽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