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80.4%, ‘취업스펙 여전히 중요하다’
상태바
구직자 80.4%, ‘취업스펙 여전히 중요하다’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0.07.3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취업성공 위해 필요한 스펙 2위 ‘인턴경력’…1위는?
- 취준생 54.1% ‘올 하반기 취업 자신 없다’
신입직 구직자 80.4% ‘취업스펙 여전히 중요하다’
신입직 구직자 80.4% ‘취업스펙 여전히 중요하다’

[아웃소싱타임스 이효상 기자] 신입 구직자 10명 중 5명은 올 하반기 취업에 성공할 자신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구직자 10명 중 8명은 여전히 취업에 있어서 스펙이 중요하게 작용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올 하반기 구직활동을 하는 신입직 구직자 1,306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취업 대비 현황’에 대해 조사했다.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 54.1%가 ‘올 하반기 취업에 성공할 자신이 없다’고 답했다. 반면 ‘올 하반기 취업할 자신이 있다’고 답한 신입직 구직자는 45.9%로 절반에 조금 못 미쳤다. 또한 이들 중 70.2%는 정규직 취업이 어렵다면 인턴이나 계약직 등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지원자의 직무능력만을 평가하여 인재를 채용하는 방식인 블라인드 채용이 확산되고 있지만, 신입직 구직자들 중에는 취업성공에 있어 여전히 스펙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높았다.

이번 잡코리아X알바몬 조사에 참여한 신입직 구직자 80.4%는 ‘여전히 취업스펙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전혀 중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19.6%에 불과했다.

일명 취업을 위해 쌓아야 한다는 취업스펙 9종세트 중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반드시 갖춰야 하는 스펙으로는(*복수응답) △자격증이 응답률 63.1%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인턴경력(42.1%) △토익 등 어학점수(36.4%)  △학점(32.4%) △학벌(30.4%)이 상위 5위 안에 올랐다.

이 외에도 △공모전 입상(11.6%) △사회봉사활동(8.3%) △해외 어학연수(6.0%)  등의 순이었으며, △모든 스펙을 다 갖춰야 한다는 응답도 12.2%로 조사됐다.

실제, 올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는 신입직 구직자 중 67.5%는 취업을 위해 전공이나 적성과는 무관한 대외활동을 한 경험이 있었으며, 이들이 하고 있는 대외 활동은 평균 2개 정도인 것으로 조사됐다.

하반기 취업을 위해 현재까지 투자한 취업준비 비용으로도 △5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을 사용했다는 응답이 27.1%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100만원 이상~300만원 미만(22.1%)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21.7%) 등의 순이었다.

한편, 신입직 구직자들은 원하는 곳에 취업할 수 있다는 자신감 보다 취업을 못 할 것 같다는 불안감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을 못할 것 같다는 불안감이 더 크다는 응답이 54.7%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비슷하다, 36.0% △취업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더 크다는 구직자는 9.3%로 소수에 불과했다.

이러한 신입직 구직자들의 불안감은 취업 컨설턴트의 도움을 받으려는 경향으로 이어졌다. 실제 73.7%의 신입직 구직자들이 자기소개서 작성이나 면접 관련 컨설팅을 받을 의향이 있다고 응답 한 것.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