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기업 4곳 중에 1곳은 파산신청 우려
상태바
올 하반기 기업 4곳 중에 1곳은 파산신청 우려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8.03 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531곳 조사… 72.0% ‘코로나탓 경영악화’, 25.9% ‘연내 파산우려’
자료제공 인크루트
자료제공 인크루트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올 하반기에 기업 4곳 중에 1곳은 파산신청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지난달 29일부터 31일까지 기업 531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기업 4곳 중 1곳에서 하반기 파산신청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지난달 법원행정처 발표에 따르면 올 상반기 법인 파산신청 건수가 통계 집계 이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한다. 문제는 하반기 경영환경 또한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는데 있다.

먼저 설문에 참여한 기업회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실제로 경영환경이 악화됐는지’ 물었다. 그 결과 72.0% (△‘매우 그렇다’ 28.1% △‘그런 편이다’ 43.9%)의 기업에서 경영 악화를 토로했다. △‘제조업’ 86.0% △‘식음료’ 81.3% △‘전자·반도체’ 80.8% △‘공연·문화·예술·스포츠’ 80.0% 등의 순서로 평균을 웃도는 비율을 보이는가 하면, △‘여행·숙박·항공’ 응답비율은 무려 100.0%에 달해 심각성을 전했다.

급기야 기업 4곳 중 1곳에서는 연내 파산을 우려하고 있었다. 이어서 ‘하반기 도산 가능성이 있는지’ 질문한 결과 △‘매우 그렇다’ 6.3% △‘그렇다’ 19.6% 응답비율이 도합 25.9%에 달한 것이다.
도산을 걱정하게 된 배경으로는 1위에 △‘코로나 직격타’(53.4%), 2위에 △‘(코로나 이전에도 경영사정이 안 좋았는데) 코로나 이후 회생 가능성이 사라짐’(43.6%)이 각각 꼽혔다. △‘원래부터 도산위기’였던 기업은 0.8%에 불과했다.

이렇듯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다수의 기업이 버티지 못할 것을 암시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52.0%)과 △‘여행·숙박·항공업’(37.5%)에서, 기업별로는 △‘대기업’(23.8%)에 비해 △‘중소기업’(29.6%) 및 △‘스타트업’(38.9%)에서 도산 위험성을 높게 내다보고 있었다. 코로나19 여파로 경영환경이 어려워진 기업들의 도산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현실화될 지 우려되는 대목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