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이직자 연봉, 평균 145만원 인상
상태바
올해 이직자 연봉, 평균 145만원 인상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0.08.31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직장인 이직 성공률 21.3%에 그쳐
올해 이직자 연봉, 평균 145만원 인상
올해 이직자 연봉, 평균 145만원 인상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올해 이직을 시도한 직장인 5명 중 1명만이 이직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이직에 성공한 직장인들의 연봉은 평균 145만원이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잡코리아가 올 들어 이직을 시도한 적이 있는 직장인 949명을 대상으로 ‘이직 성공 여부’를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 들어 이직을 시도한 직장인 중 78.7%는 이직에 실패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의 이직 성공률은 21.3%에 그친 가운데 여성이 22.1%로 남성(20.7%)에 비해 소폭 높았다. 직급별로는 △사원(22.9%)과 △대리급(22.4%)에서 비교적 높았으며, △과장(17.9%), △부장급(19.0%)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직에 성공한 직장인의 약 절반 가량은 이직 후 연봉이 ‘전보다 높아졌다(49.0%)’고 답했다. 반면 ‘연봉이 전보다 낮아졌다’는 응답도 27.2%로 적지 않았으며, ‘전과 같은 수준’이라는 응답이 23.8%로 가장 적었다.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직장인들의 연봉은 이직 후 얼마나 달라졌을까?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직장인 연봉은 이직 후 직전 연봉보다 평균 145만원이 올랐다. 잡코리아가 이직에 성공한 후 연봉이 얼마나 달라졌는지 주관식으로 기재하게 한 결과 1인 평균 145만원의 연봉 증가폭을 보였다.

특히 이직시 업종, 직무, 직급 등의 변동 여부에 따라 응답군을 나눠 연봉 증감폭을 분석했다. 그 결과 이직 시장에서 연봉형성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직급 변화’로 드러났다. 

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군 중 △직급 상승 그룹의 연봉 증가폭이 평균 365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연봉 감소폭도 △직급 하락 그룹에서 -207만원으로 가장 높아, 연봉 증감에 직급 형성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직무 변화도 연봉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일 직무로 이직한 그룹은 평균 266만원의 연봉이 오른 데 비해 △유사 직무 이직자는 114만원이 오르는 데 그쳤다.

△타 직무로 직무 전환한 경우 평균 -194만원의 연봉 감소를 보였다. 하지만 업종을 전환하는 경우는 직무 전환에 비해 타격이 거의 없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업종을 전환해 △타 업계로 이직한 직장인들의 연봉 변화폭은 평균 -16만원으로 거의 변화가 없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