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신입사원 559명 공채 개시
상태바
서울교통공사, 신입사원 559명 공채 개시
  • 손영남 기자
  • 승인 2020.09.02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61명, 보훈대상자 30명 등 사회적 약자 별도전형 채용
9월 14일~18일 온라인서 입사지원서 접수 받아
스펙 아닌 직무능력 중심 블라인드 채용

[리크루트타임스 손영남 기자]코로나19로 어려운 환경에서도 서울교통공사가 양질의 일자리 마련을 위해 대규모 신입사원 공개채용에 나선다.

일반 공채는 13개 분야에서 445명을 채용한다. 직종별 채용 인원은 사무 99명, 승무 86명, 차량 88명, 전기 27명, 정보통신 6명, 신호 22명, 기계 14명, 전자 6명, 궤도·토목 21명, 건축 10명, 승강장안전문 20명, 영양사 1명, 후생지원(조리) 45명이다.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는 별도 전형을 통해 114명을 채용한다. 장애인 61명, 보훈대상자 30명, 기술⋅기능계 고졸(졸업예정자 포함) 기능인재 23명이다. 

채용 절차는 필기시험, 인성검사, 면접시험 순이다. 지원자는 9월 14일 오전 10시부터 18일 오후 5시까지 서울교통공사 누리집(에서 입사지원서를 접수하면 된다. 

필기시험은 NCS 직업기초능력평가와 직무수행능력평가 2개 과목으로 치러진다. 단, 사무직종은 직무수행능력평가 없이 NCS 직업기초능력평가 1개 과목만 실시한다. 필기시험 날짜는 10월 11일이며, 필기시험 장소 등 자세한 사항은 9월 25일 공사 홈페이지에 공지할 예정이다.  

필기시험은 고사실 당 응시인원 최소화를 위해 오전⋅오후로 나뉘어 치러지며, 전문 방역업체가 고사장 전체 소독을 실시한다. 공사는 이번 신규채용 필기시험에 대규모 응시자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코로나19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수도권 내 코로나19가 집단감염 양상을 보이는 위기 상황인 만큼,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해 철저한 방역관리 하에 공개 채용을 진행하고자 한다”며, “공사의 미래를 짊어질 우수한 역량과 열정을 가진 인재들이 많이 지원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