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명 중 3명 ‘올 추석에 알바할 것’
상태바
직장인 5명 중 3명 ‘올 추석에 알바할 것’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0.09.03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바이유는 '단기 용돈 마련ㆍ코로나19로 줄어든 수입 채우고자'
개인회원 4,387명 대상 ‘올해 추석 계획’ 조사…59.5% 추석 연휴 알바 계획ㆍ직장인은 62.1%
올 추석 연휴 기간에 하고 싶은 아르바이트는 ‘재택 알바(31.5%)’, 적정 시급은 1만 722원
직장인 5명 중 3명 ‘올 추석에 알바할 것’
직장인 5명 중 3명 ‘올 추석에 알바할 것’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개인회원 4,387명을 대상으로 ‘올해 추석 계획’을 조사한 결과 59.5%가 ‘이번 추석 연휴에 아르바이트를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직장인의 경우 62.1%가 아르바이트 계획이 있다고 답변해 ▲중ㆍ고등학생(56.8%) ▲대학생(59.1%) ▲취업준비생(59.5%)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추석 연휴에 아르바이트를 하려는 이유로는 ‘단기로 용돈을 벌 수 있어서(59.4%, 복수응답)’와 ‘코로나19로 인한 갑작스런 실업, 휴직 등으로 부족한 수입을 채우기 위해(30.8%)’가 1,2위를 기록하는 등 금전적인 부분이 주효했다.

이 외에 ▲특별한 계획이 없어서(22.7%) ▲원래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어서(20.2%) ▲시급이 높아서(12.5%) ▲친척들과의 만남ㆍ잔소리를 피하고 싶어서(6.4%) 등이 있다.

추석 연휴 기간 동안 하고 싶은 아르바이트로는 ‘재택 알바(31.5%)’가 1위로 등극했다. 그 뒤를 ▲추석 명절 스태프 알바(17.6%) ▲물류 창고 정리 및 포장(14.8%) ▲추석 선물세트 판촉 알바(14.0%) 등이 이었다.

직업별로 살펴보면 1위는 모두 ‘재택 알바’가 차지했으나 2위의 경우 중ㆍ고등학생(21.1%)과 대학생(23.9%)은 ‘추석 명절 스태프 알바’를, 취업준비생(19.2%)과 직장인(22.0%)은 ‘물류 창고 정리 및 포장 아르바이트’를 꼽았다.

아르바이트를 계획하는 이유 역시 모든 직업군에서 ‘단기 용돈 마련’이 단연 1위였으나 2위에서 다른 양상을 보였다. 중ㆍ고등학생과 대학생은 각각 ‘특별한 계획이 없어서(30.4%)’와 ‘원래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어서(33.5%)’가 2위로 꼽았으나, 취업준비생(42.2%)과 직장인(35.1%)은 모두 ‘코로나19로 인해 부족해진 수입을 채우기 위함’을 2위로 선택했다. 금전적인 니즈가 강한 만큼 비교적 급여가 많고 당일지급 확률이 높은 물류 아르바이트를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추석 연휴 아르바이트 구직 시 고려하는 사항으로는 ‘시급(65.2%, 복수응답)’이 가장 높았고, 적당한 시급은 ‘1만 722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 최저시급보다 2,132원 높은 금액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