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절반, "올 하반기 채용 포기하거나 연기했다"
상태바
기업 절반, "올 하반기 채용 포기하거나 연기했다"
  • 리크루트타임스
  • 승인 2020.10.12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채용 전면 취소’, ‘채용 규모 축소’, ‘채용 일정 연기’ 순
올해 기업 50.3%가 하반기 채용을 취소하거나 규모를 축소, 또는 연기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올해 기업 50.3%가 하반기 채용을 취소하거나 규모를 축소, 또는 연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197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채용계획 변동성’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절반이 넘는 50.3%가 채용을 미루거나 축소, 취소했다. 자세히 살펴보면 ‘하반기 채용 전면 취소’(19.8%), ‘채용 규모 축소’(19.3%), ‘채용 일정 연기’(11.2%) 순이었다.

채용을 축소하거나 연기, 취소하는 부분은 ‘신입/경력 둘다’(64.6%)가 가장 많았다. 그 원인으로는 ‘코로나19로 회사 매출규모가 줄어들어서’(54.7%, 복수응답)가 가장 컸다. 이어 ‘인건비 부담이 가중돼서’(35.9%), ‘업계 전반적으로 침체기라서’(31.3%), ‘현재 인력으로 충분해서’(21.9%),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해서’(17.2%) 등이 있었다.

채용계획에 변동을 준 기업들은 부족한 인원을 ‘기존 인력의 업무 분담’(67.7%, 복수응답)으로 대체할 계획이었다. 이어 ‘내부 직무순환으로 인력 충원’(36.4%), ‘해당 업무 축소 및 통폐합 등 조직개편’(23.2%), ‘비정규직 인력으로 대체’(10.1%) 순이었다.

최근 코로나19 대유행이 채용에 영향을 미친 부분으로는 응답기업의 49.7% ‘채용을 줄였다’고 답해 채용시장의 문은 더 좁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내년도 상반기 채용규모를 묻는 질문에는 ‘비슷하게 유지 할 예정’(45.2%)이라는 기업이 가장 많았으나, 불확실성으로 인해 ‘계획 미정’(25.9%), ‘점차 채용을 더 줄일 것’(15.2%)이라는 기업도 상당수였다. 채용을 더 늘릴 것이라는 기업은 13.7%에 불과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올해 초 시작된 코로나19의 여파가 수습도 되기 전에 8월 대규모 재확산이 발생하면서 기업들의 채용계획이 더 불확실해진 측면이 있다.”면서 “경기부양 정책과 함께 채용을 하고 싶어도 여건상 힘든 중소기업들을 위한 지원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