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67%, ‘똑똑한’ 신입보다 ‘눈치빠른’ 신입사원 선호!
상태바
직장인 67%, ‘똑똑한’ 신입보다 ‘눈치빠른’ 신입사원 선호!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0.10.12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눈치 빠른’ 신입사원 ‘매너 있는’ 동료&상사와 일하고 싶다!
직장인 67%, ‘똑똑한’ 신입보다 ‘눈치빠른’ 신입사원 선호!
직장인 67%, ‘똑똑한’ 신입보다 ‘눈치빠른’ 신입사원 선호!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직장인들이 함께 일하고 싶은 신입사원으로 직무역량이 높은 ‘똑똑한’ 신입 보다 ‘눈치가 빠른(업무 센스가 있는)’ 신입사원을 꼽았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1천601명을 대상으로 ‘함께 일하고 싶은 신입사원/동료/상사의 유형’을 조사해 발표했다. 조사결과 함께 일하고 싶은 신입사원 유형 1위로 ‘눈치가 빠른(업무 센스가 있는)’ 신입사원이라 답한 직장인이 복수선택 응답률 67.0%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사를 잘하는(예의 바른)’ 신입사원과 함께 일하고 싶다는 직장인도 응답률 63.5%로 과반수이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는 △근무하는 태도가 성실하고(48.4%) △배우려는 모습을 보이며(38.5%) △긍정적인 마인드와 태도(37.9%)의 신입사원과 함께 일하고 싶다는 직장인이 많았고, 이어 ‘다양한 알바를 해본(업무 경험이 많은)’ 신입사원과 함께 일하고 싶다는 답변도 응답률 26.4%로 4명중 1명 수준으로 많았다.

함께 일하고 싶은 동료와 상사 유형 중에는 ‘예의 바르고 매너 있는’ 유형을 꼽은 직장인이 가장 많았다.

함께 일하고 싶은 동료 유형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1위는 ‘예의 바르고 매너 있는’ 유형으로 응답률 55.8%로 가장 높았다. 이어 ‘눈치가 빠른(업무 센스가 있는)’ 동료와 함께 일하고 싶다는 답변도 54.9%로 근소한 차이로 높았다.

이외에 직장인들은 △근무태도가 성실하고(43.0%) △긍정적인 마인드와 태도(40.8%)를 갖추고 △실수를 인정하는 정직한 태도(30.4%)와 △커뮤니케이션을 잘하는 능력자(30.4%) 순으로 함께 일하고 싶은 동료 유형을 꼽았다.

직장인들은 함께 일하고 싶은 상사 유형도 ‘예의 바르고 매너 있는(55.1%)’ 유형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선입견이 없는 오픈마인드’ 유형의 상사와 함께 일하고 싶다는 답변이 응답률 38.5%로 다음으로 높았다. 이외에는 △실수를 인정하는 정직한(37.4%) △사생활을 침범하지 않는(36.2%) △커뮤니케이션 능력자(33.3%) △전문지식이 풍부한(32.7%) △업무 경험이 많은(31.2%) 유형 순으로 함께 일하고 싶은 상사 유형을 꼽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