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3곳만 채용시 면접비 지급...평균 3만원 
상태바
기업 10곳 중 3곳만 채용시 면접비 지급...평균 3만원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10.13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비 중소기업은 3천원, 대기업은 무려 1만 7천원 감소
구직자 채용 시 면접비를 지급하는 기업은 10곳 중 3곳뿐 인 것으로 나타났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구직자 채용 시 면접비를 지급하는 기업은 10곳 중 3곳뿐 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400개사를 대상으로 ‘면접비 지급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면접비를 지급하는 기업은 27.8%에 불과했다.

기업 유형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은 절반 이상(56.5%)이 면접비를 지급하는 반면, 중소기업은 21.8%만이 면접비를 지급한다고 답해 격차가 컸다.

면접자에게 제공하는 면접비는 평균 3만원으로 집계돼, 지난해 조사 결과인 3만 3천원 보다도 3천원 적었다.

기업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3만 7천원, 중소기업이 2만 8천원을 지급하고 있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중소기업은 3천원, 대기업은 무려 1만 7천원이 감소했다.

면접비는 ‘응시자 전원에게 동일 지급’(63.1%)한다는 기업이 가장 많았으며, ‘전원 지급하나 거주지역에 따라 차등지급’(21.6%), ‘원거리 거주 응시자만 지급’(15.3%) 순이었다.

면접비를 지급하는 이유로는 ‘지원자의 참여에 대한 정당한 대가라서’(53.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구직자의 경제적인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27.9%), ‘기업 이미지 관리 차원에서’(23.4%), ‘우수인재를 확보하기 위해서’(15.3%), ‘면접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서’(14.4%), ‘회사가 지방에 위치하고 있어서’(9.9%) 등의 이유를 들었다.

반면, 면접비를 지급하지 않는 기업(289개사)은 ‘면접비 지급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49.8%,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비용이 부담스러워서’(26.6%), ‘면접비를 받기 위해 지원하는 사람이 많을 것 같아서’(15.6%), ‘면접 대상자가 많아서’(13.5%),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난으로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10.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특히, 현재 면접비를 지급하지 않는 기업 중 83.4%는 앞으로도 면접비를 지급할 계획이 없다고 답해, 구직자들의 면접 지출 부담 완화는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