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2명 중 1명 ‘사무실 환경 불만족’
상태바
직장인 2명 중 1명 ‘사무실 환경 불만족’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0.10.16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만족하는 이유 1위 ‘파티션, 통화룸 등 개인공간이 없어서’
직장인 91.3%, 근무 공간이 업무 효율성에 영향 준다
직장인 2명 중 1명 ‘사무실 환경 불만족’
직장인 2명 중 1명 ‘사무실 환경 불만족’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직장인 2명 중 1명은 회사 사무실 환경에 불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직장인들은 사무실 내에 파티션, 통화룸 등 개인공간이 없는 점을 가장 큰 불만사항으로 꼽았다.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550명을 대상으로 '사무실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15일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50.5%가 재직 중인 회사 사무실 환경에 불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직장인들이 사무실 환경에 불만족하는 가장 큰 이유는 ‘파티션, 통화룸 등 개인공간이 없어서(32.4%)’였다.

이어 ‘특별히 사무실 관련 복지라고 할 만한 것이 없어서(31.7%)’, ‘휴게실/사내 카페테리아 등 휴게공간이 부족해서(23.7%)’, ‘공간이 너무 좁고 낡아서(23.0%)’,  ‘지하철역/버스정거장 등에서 너무 멀어서(교통이 불편해서)(18.7%)’ 등이 사무실 환경에 불만족하는 이유였다(*복수응답).

반면 사무실 환경에 만족한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 ‘사무실이 교통이 편리한 곳에 위치해서(45.6%)’, ‘공간이 넓고 비교적 신축 건물이어서(28.7%)’, ‘냉/난방이 잘돼서(23.5)’ 등을 만족하는 이유로 꼽았다(*복수응답).

조사 결과 직장인 중 91.3%는 근무 공간이 업무 효율성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근무 공간이 현재보다 나아지면 회사 만족도에 변화가 있을지’ 묻는 질문에 직장인 중 84.7%가 ‘근무 공간이 나아지면 회사 만족도가 높아질 것’이라 답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직장인들은 가장 필요한 사무실 관련 복지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휴게실/수면실(62.5%)’을 꼽았다. ‘자유롭게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사내 카페테리아’는 41.8%의 응답률로 2위에 올랐고, 3위는 ‘사생활이 보장되는 폰룸(27.6%)’이 차지했다(*복수응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