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오스크 활용점포 늘고 공장은 생산라인 자동화로 "고용 더 줄어들 것"
상태바
키오스크 활용점포 늘고 공장은 생산라인 자동화로 "고용 더 줄어들 것"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10.19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87.5%, 코로나19 이후 무인화 가속화 예상
유통가에서는 이미 ‘키오스크’를 활용한 점포가 늘어나고 있으며, 공장 등의 생산라인에서 자동화도 빨라지고 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최근 AI나 기계로 사람이 하는 일을 대체하는 ‘무인화’가 급속히 확산되는 추세다. 유통가에서는 이미 ‘키오스크’를 활용한 점포가 늘어나고 있으며, 공장 등의 생산라인에서 자동화도 빨라지고 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인 기업 265개사를 대상으로 ‘무인화 시대,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7.5%가 ‘코로나19 이후 무인화는 더 가속화 될 것’으로 답했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산업 전반의 무인화 트렌드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전체의 26%였다. 영향으로는 ‘인건비 등의 절감’(43.5%, 복수응답)을 우선으로 꼽았다. 이어 ‘고용규모 축소’(34.8%), ‘구축 비용 부담 증가’(29%), ‘무인화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확보’(29%), ‘기업의 생존 위협’(24.6%) 등이 있었고, ‘기존 직원 감축’ 기업도 23.2% 였다.

응답 기업의 67.2%가 ‘무인화로 인력이 필요 없어 지면서 고용이 축소 될 것’으로 생각했다. 반면에 ‘새로운 직무창출로 관련분야 고용 증가’라고 생각하는 기업은 32.8%였다.

고용충격이 예상되지만, 무인화 도입에 찬성(65.3%)하는 기업이 반대(34.7%)보다 많았다. 이들 기업은 ‘인건비 절감 통한 수익개선’(57.8%, 복수응답)을 무인화의 가장 큰 수혜로 보았다. 이어 ‘단순 노동 업무 감축’(53.2%),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39.9%), ‘새로운 일자리 증가’(16.8%) 등의 이유가 뒤를 이었다.

향후 무인화는 더 가속화 될 것이라고 예상하는 반면에 기업이 적절한 대응을 하고 있지 못하다는 답변은 71.7%로, 시대의 변화에 기업이 빠르게 따라가고 있지 못함을 우려하고 있었다.

무인화는 과연 기업의 미래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39.2%는 ‘성장의 기회가 생겨 기업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긍정적인 미래를 예상했다. 하지만, ‘성장동력이 사라지고, 기업규모도 더 축소될 것’(30.2%)으로 예상하는 기업도 많았다. ‘특별한 변화 없을 것’이라는 기업은 30.6%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