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 "현재 다니는 회사 입사 후회한다"
상태바
직장인 10명 중 6명, "현재 다니는 회사 입사 후회한다"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11.02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는 ‘시스템이 없고 주먹구구식이라서’...만족도는 50점
좋은 직장 되려면 워라밸 보장과 금전적인 보상 이뤄져야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입사한 직장이지만 막상 다니다 보면 입사한 것을 후회하는 직장인들이 많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입사한 직장이지만 막상 다니다 보면 입사한 것을 후회하는 직장인들이 많다. 직장인들이 입사를 후회하는 이유는 무엇이고, 이들이 생각하는 좋은 직장이란 무엇일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811명을 대상으로 ‘재직중인 회사 입사 만족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10명 중 6명이 ‘입사를 후회한다’(59.2%)고 답했다. 또, 재직중인 회사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50점으로 집계돼 낙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재직중인 기업 유형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 재직자는 62.8%가 입사를 후회한다고 답해 대기업 재직자(51.4%)보다 11.4%p 가량 높았다.

직장인들이 입사를 후회한 이유는 1위는 ‘시스템이 없고 주먹구구식이라서’(54.5%, 복수응답)가 차지했다. 중소기업 재직자 뿐 아니라 대기업 재직자 역시 이를 입사 후회 이유 첫 번째로 꼽아, 재직 기업 유형에 상관 없이 ‘회사의 시스템’에 대해 전반적으로 불만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음으로 ‘연봉이 너무 적어서’(47.6%)가 바로 뒤를 이었고, ‘복리후생 제도가 미비해서’(38.2%), ‘전문성을 쌓기 힘들어서’(36.6%), ‘업무량이 너무 많아서’(31.6%), ‘워라밸 보장이 안돼서’(25.7%), ‘고용이 불안정해서’(21.5%), ‘상사, 동료와의 마찰이 심해서’(21.4%) 등을 꼽았다.

그렇다면, 입사 후 실망스러운 모습으로 인해 이직을 고려하는 직장인은 얼마나 될까?
입사 후회 응답자 중 무려 93.3%가 입사 후회로 인해 다른 기업으로의 이직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직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할 조건으로는 ‘높은 연봉’(22.1%)과 ‘워라밸 보장’(18.9%), ‘체계적인 업무 시스템’(17.2%)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이어 ‘고용 안정성’(10.8%), ‘실효성 있는 복리후생’(9.4%), ‘높은 성장 가능성’(7.4%). ‘조직문화’(5.7%), ‘업무에 대한 자율성 보장’(4.4%) 등의 순이었다.

한편, 직장인들은 좋은 직장이 되기 위한 조건으로 ‘일과 삶의 균형이 유지되는 직장’(58.3%, 복수응답)과 ‘급여 등 금전적 보상이 뛰어난 직장’(55.2%)을 나란히 꼽았다. 이는 이직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조건에서 순위만 바뀐 것으로, 직장인들이 ‘워라밸 보장’과 ‘연봉 등 금전적인 보상’ 두 가지 조건 모두를 좋은 직장이 갖춰야 할 조건으로서 이직 시 중요하게 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