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하면 떨어진다...당락 좌우하는 구직자의 치명적인 서류전형 실수 1위는?
상태바
이렇게 하면 떨어진다...당락 좌우하는 구직자의 치명적인 서류전형 실수 1위는?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11.03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치명적인 실수 1위는 ‘자격조건 미달'
학력, 어학점수 등 명시된 자격조건 미달 조건 기입
'기업명 잘못 기재’, ‘기업 관련 내용 틀림’, ‘지원분야 잘못 기재’ 순

구직자가 서류전형시 저지르는 가장 치명적인 실수 1위는 ‘자격조건 미달’(31.4%)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구직자들이 기업에 이력서, 자기소개서 등 서류를 제출할 때 저지르는 가장 치명적인 실수는 무엇일까?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491개사를 대상으로 ‘지원자의 서류전형 실수’에 대해 조사한 결과 당락을 좌우하는 가장 치명적인 실수 1위는 ‘자격조건 미달’(31.4%)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학력, 어학점수 등 명시된 자격조건에 미달하는 조건을 기입하고 제출하는 것이 가장 좋지 않은 실수로 여기고 있는 것이다. 

이어 ‘기업명 잘못 기재’(16.9%)가 뒤를 이었고, ‘기업 관련 내용 틀림’(9.4%), ‘지원분야 잘못 기재’(9.2%), ‘사진 누락’(7.1%), ‘자기소개서 누락’(6.7%), ‘제출서류 미첨부’(3.3%), ‘마감기한 지나고 제출’(2.4%) 등의 순으로 답했다.

 

전체 지원자 중 서류전형에서 실수를 하는 지원자는 평균 26.5%로, 10명 중 3명은 실수를 하고 있었다.

 

지원자들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는 ‘자격조건 미달’(35.6%, 복수응답)이 가장 많아, 인사담당자들이 생각하는 가장 치명적인 실수를 제일 많이 저지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맞춤법 오류’(31.4%), ‘사진 누락’(28.1%), ‘오타’(26.3%), ‘지원분야 잘못 기재’(24.8%), ‘기업명 잘못 기재’(21.8%), ‘자기소개서 누락’(20.6%), ‘일부 항목 누락’(18.3%)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기업은 지원자들의 이러한 서류전형 실수를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지원자들이 실수를 저질렀을 때는 ‘감점한다’(48.9%)한다는 기업이 절반에 가까웠다. ‘무조건 탈락시킨다’는 기업도 36.9%로 적지 않았다. 평가에 반영하지 않는 기업은 14.2%였다.

 

이렇듯 감점하거나 무조건 탈락시키는 기업은 그 이유로 ‘기본 자세가 안되어 있어서’(58.7%, 복수응답)를 첫번째로 꼽았다. 실수의 내용보다 실수 그 자체를 평가하고 있는 것이다.

‘묻지마 지원인 것 같아서’(56.3%)가 바로 뒤를 이었고, ‘입사 의지가 부족해 보여서’(35.9%), ‘꼼꼼하지 못한 성격인 것 같아서’(21.9%), ‘입사하고도 실수를 많이 할 것 같아서’(15.7%) 등의 의견이 있었다.

 

탈락시킨다는 기업에서 서류전형의 실수로 인해 탈락하는 지원자는 전체 지원자중 40.4%에 달했다.

 

한편, 기업이 서류를 심사할 때 최악으로 생각하는 유형은 ‘지원 직무와 무관한 내용이 담긴 유형’(29.9%)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은 ‘베끼거나 짜깁기한 유형’(14.9%), ‘핵심이 없고 산만한 유형’(14.7%), ‘작성하지 않은 항목이 있는 유형’(11%), ‘열정 및 비전이 느껴지지 않는 유형’(10.4%), ‘추상적, 감상적인 내용만 늘어 놓은 유형’(9.8%) 등의 순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