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9명 퇴사고민… 1위는 ‘상사 잔소리’
상태바
직장인 10명 중 9명 퇴사고민… 1위는 ‘상사 잔소리’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11.05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입사원도, 20년차 직장인도 ‘상사 잔소리’ 때문에 퇴사 결심
3년차는 대인관계 스트레스, 5년차는 연봉, 10년차 이상은 사내정치 꼽아
퇴사를 결심하는 가장 결정적인 요인은 상사 잔소리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직장인이 퇴사를 결심하는 가장 결정적인 요인은 상사 잔소리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지난달 19일부터 20일까지 양일간 직장인 665명을 대상으로 퇴사결심 사유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를 5일 발표했다.조사결과에 따르면 이들 가운데 89.5%는 퇴사고민을 해봤다고 털어놓았다. 

■ 퇴사 고민이유는
퇴사를 고민한 이유들은 다양했다(복수선택). 가장 많은 득표를 받은 항목은 ▲‘상사 잔소리’(15.0%)였다. 2위의 ▲‘대인관계 스트레스’(14.3%), 3위의 ▲‘연봉’(13.0%) 역시 각각 두 자릿수 득표하며 TOP3가 형성됐다.  

다음으로 ▲‘적성에 안 맞는 업무’(9.3%) ▲‘업무 강도’(9.1%) ▲‘사내 정치’(7.8%) ▲‘워라밸·근무시간’(7.5%) ▲‘복지·복리후생’(6.7%) ▲‘인사·승진’(6.3%) ▲‘진로변경’(4.7%) 순으로 10위권이 가려졌다.

■ 입사연차별 퇴사 고민이유는
입사 연차별 퇴사 고민 사유도 구분해 살펴봤다. 그 결과,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은 ▲‘상사 잔소리’(15.3%)를, 입사 3년·4년차는 ▲‘대인관계 스트레스’(각 14.8%, 16.7%)를 가장 많이 꼽았다. 그런가 하면 입사 5년·6년차는 모두 ▲‘연봉’(각 13.7%, 22.8%)을 1위로 선택했다.

이어서 입사 10년차(19.5%), 15년차 이상(17.6%), 20년차 이상(15.8%) 등 재직 10년을 넘기면서부터는 다시금 ▲‘상사 잔소리’가 퇴사고민 사유 1위에 오르며 부동의 ‘퇴사유발 빌런’으로 확인됐다. 한편 입사 25년차 이상은 퇴사고민 사유로 ▲‘사내정치’(15.8%)를 가장 많이 선택하기도 했다. 
 
■ 그럼에도 퇴사하지 못하는 이유는
이렇듯 연차별 직장인들의 퇴사 사유는 명확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퇴사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살펴봤다. 무엇보다 ▲‘퇴사 후 대책이 없기 때문’(35.6%)이 1위에 꼽혔고, 이어서 ▲‘코로나로 재입사나 이직이 어려운 시기라 생각돼서’(28.7%) ▲‘자녀,가족을 부양해야 하므로’(17.6%) 등 다양한 이유로 퇴사를 주저하고 있음도 확인됐다.

끝으로, 퇴사 고민을 털어놓는 곳은 주로 ▲‘친구·지인’(47.1%) ▲‘가족’(22.9%) ▲‘직장동료’(14.2%) ▲‘온라인 커뮤니티’(7.2%) 순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