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10명중 7명 “취업재수할 것!”
상태바
취준생 10명중 7명 “취업재수할 것!”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0.11.0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업(82.9%), 대기업(74.8%) 취업 목표하던 구직자 중 취업재수생 많아
취업재수하는 동안 하고싶은 일, 1위 ‘직무자격증 취득(66.0%)’ 2위 ‘직무경험 쌓기(46.7%)’
취준생 10명중 7명 “취업재수할 것!”
취준생 10명중 7명 “취업재수할 것!”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올해 신입직 취업에 성공하지 못한 취준생 10명중 7명이 ‘취업재수를할 것’이라 답했다.

 잡코리아가알바몬과 함께 올해 신입직 취업에 성공하지 못한 취준생 2천425명을 대상으로 ‘취업재수 의향’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먼저 ‘올해 목표하는 기업에 취업하지 못한다면 취업재수를 할 계획입니까’라는 질문에 취준생 10명중 7명에 달하는 73.5%가 ‘취업재수 할 것’이라 답했다. ‘취업재수를 하지 않고, 올해 안에 어디든 입사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26.5%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취업재수 의향은 취업목표 기업과 최종학력, 성별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었다.

취업목표별로는 ‘공기업’ 취업을 목표로 하는 취준생 중 82.9%로 가장 높았고, 이어 대기업(74.8%), 중견기업(72.4%)  취업을 목표로 했던 취준생 순으로 취업재수를 하겠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최종학력별로는 ‘4년대졸 학력자’중 취업재수를 할 것이라는 응답자가 76.3%로 ‘전문대졸 학력자(69.1%)’ 보다 높았고,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 취준생이(75.6%)가 여성 취준생(72.5%) 보다 취업재수 의향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취준생들은 올해 목표 기업에 취업하지 못한 가장 큰 원인으로 ‘본인의 직무 경험 부족’을 꼽았다.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본인의 직무 경험이 부족해서’ 올해 목표 기업에 취업이 안 된 것 같다는 취준생이 64.8%(응답률)로과반수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기업의 채용이 줄어서’라는 취업이 안 된 것 같다는 취준생이 35.5%(응답률)로 다음으로 많았고, 이어 ‘직무 자격증을 취득하지 못해서’라고 답한 응답자가 35.2%(응답률)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는 △학벌이 낮아서(26.5%) △어학점수가 낮아서(22.4%) △적합한 기업을 찾지 못해서(20.9%) 순으로 조사됐다.

이에 취준생들은 취업재수를 하는 동안 가장 하고 싶은 일로 ‘직무 역량을 높이는 것’을 꼽았다.

‘취업재수를 하는 동안 무엇을 하며 보내고 싶은가’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직무 관련 자격증을 취득하겠다’는 취준생이 66.0%로 과반수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이어 ‘비정규직이나 인턴근무를 통해 직무경험을 쌓겠다’는 응답자가 46.7%로 절반에 가까웠다. 독학 등을 통해 ‘직무 역량을 쌓겠다’는 취준생도 43.5%로 뒤이어 많았다. 이 외에는 ‘아르바이트를 한다(38.6%)’거나 ‘어학점수를 높일 것(29.4%)’이라는 답변이 이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