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신입직 구직자 2명 중 1명 ‘묻지마 지원’
상태바
올 하반기 신입직 구직자 2명 중 1명 ‘묻지마 지원’
  • 이효상 기자
  • 승인 2020.11.1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사지원 수, 소신 지원자 평균 6곳 vs 묻지마 지원자 평균 13곳
 ‘기업분석 한다’ 소신 지원자가 묻지마 지원자보다 2배 이상 많아
올 하반기 신입직 구직자 2명 중 1명 ‘묻지마 지원’
올 하반기 신입직 구직자 2명 중 1명 ‘묻지마 지원’

[리크루트타임스 이효상 기자] 최근 코로나19 여파가 채용시장까지 영향을 미치면서 일단 기업들의 채용공고에 무조건 입사지원을 하고 보는 ‘묻지마 지원자’가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

잡코리아가 올 하반기 신입직 구직활동을 한 구직자 1,415명을 대상으로 ‘입사지원 유형’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절반 정도인 50.5%가 ‘묻지마 지원, 문어발식 지원(최대한 많은 곳에 지원)’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취업 희망 기업에만 소신 지원했다’는 응답자는 49.5% 였다.

특히 묻지마 지원의 경우 취업 직무설정을 아직 못한 그룹이 73.2%로 직무설정을 한 그룹 48.4%에 비해 24.8%P나 높았다.

소신 지원자들은 ‘취업 희망 기업에만 집중하기 위해(기업분석, 입사지원에 시간이 많이 들어서)(61.0%)’ 묻지마 지원 및 문어발식 지원을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복수응답_응답률 기준).

이 외에도 ‘취업 희망 기업, 직무가 명확해서(40.1%)’, ‘최종합격 확률이 낮을 것 같아서(20.7%)’ ‘기업에 피해를 주는 행동인 것 같아서(15.8%)’ ‘기업 차원에서 묻지마 지원자는 필터링을 한다는 정보를 접해서(11.2%)’ 등의 이유로 묻지마 지원, 문어발식 지원을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묻지마 지원을 한 취준생들의 경우는 ‘막막한 마음에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으로 일단 여기저기 입사지원서를 넣었다’는 응답이 76.4%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기업들의 채용공고가 적어서 일단 보이면 무조건 지원(39.4%)’ ‘취업 공백기간을 줄이기 위해서(17.7%)’ ‘어떤 기업, 직무가 나와 맞는 지 모르겠어서(14.1%)’ ‘이미 취준생 다수가 묻지마 지원을 하고 있어서(13.3%)’ ‘인적성, 면접전형 등을 경험해 보기 위해서(10.3%)’ 등의 이유로 문어발식 지원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복수응답_응답률 기준).

실제, 취업 희망 기업·직무를 따져 지원하는 소신 지원자들의 경우,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기업분석을 하는 비율도 높게 나타났다.  ‘사업영역, 근무환경 등 지원할 기업을 분석한 후 입사지원 하는지’ 묻자, △소신 지원자 그룹 중 87.1%가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 △묻지마 지원자 그룹의 경우 42.1%가 ‘기업분석 후 지원한다’고 답해 절반에도 못 미쳤다.

올 하반기 입사지원 횟수를 조사한 결과 역시 △소신 지원자(평균 6곳 지원)와 △묻지마 지원자(평균 13곳 지원) 간 차이가 있었다.

지원할 기업을 분석한 뒤 입사지원 한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근무환경(62.3%)’, ‘직무분석(54.1%)’ ‘사업영역(51.6%)’, ‘인재상(45.0%)’, ‘채용 프로세스(41.9%)’, ‘연봉정보(40.7%), ‘매출액 등 재무분석(31.1%), ‘관련 산업 트렌드(24.6%)’ 등을 분석한다고 답했다(*복수응답_응답률 기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