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채용결산]…올해 신입 채용 기업 전년보다 18.5% 줄어
상태바
[2020 채용결산]…올해 신입 채용 기업 전년보다 18.5% 줄어
  • 강석균 기자
  • 승인 2020.11.16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기업 5곳 중 3곳만 신입 뽑아
팬데믹 채용쇼크 현실화
대기업 절반은 채용규모 줄이기도 
올해 코로나에 따른 경기 침체로 기업들이 신입채용을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크루트타임스 강석균 기자] 올해 코로나에 따른 경기 침체로 기업들이 신입채용을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비대면 알바채용 바로면접 알바콜과 공동으로기업 536곳 대상 ‘2020년 신입채용 결산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 한해 신입사원을 뽑은 기업 비율이 전년대비 5분의 1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올 초(2020년 1월 조사) 인크루트가 상장사 831곳을 대상으로 “2019년에 대졸신입 직원을 1명이라도 뽑았는지?”, 즉 지난해 실제 채용 여부를 확인한 결과 전체기업의 85.5%는 ‘그렇다’고 답했다. 

기업별로는 △대기업 94.5% △중견기업 92.2% △중소기업 80.3%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업 5곳 중 평균 4곳가량에서 신입사원을 뽑은 것.

■ 올해 대졸신입 직원을 1명이라도 채용 답한 기업 비율은 67.0%에 그쳐
그렇다면 올해는 어땠을까? 조사대상 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에 대졸신입 직원을 1명이라도 채용했는지?” 물은 결과 ‘그렇다’고 답한 기업 비율은 67.0%에 그쳤다. 기업별로는 기업별로는 △대기업 89.5% △중견기업 76.9% △중소기업 62.1% 순으로 집계됐고, 전년대비 감소비율은 각각 대기업 -5.0%P, 중견기업 -15.3%P, 중소기업 -18.2%P로 확인됐다.  

즉 전년 대비 신입사원을 채용한 기업비율이 18.5%P 하락, 약 5분의 1가량 줄어들어 대조를 보였고, 동시에 기업 5곳 중 2곳은 올해 신입채용 여력이 아예 없었다는 점에서 팬데믹 채용쇼크 우려를 증명했다.

업종별로는 ‘채용 했다’ 비율이 높은 순서대로 △운수ㆍ육상ㆍ물류(100.0%) △의료ㆍ간호ㆍ보건(90.0%) △미디어ㆍ방송ㆍ광고(87.5%) △전자ㆍ반도체(82.4%) △금융ㆍ보험(77.8%) 순 상위 5개 업종에서 채용이 활발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반대로 ‘채용 안 했다’ 비율 순서로는 △여행ㆍ숙박ㆍ항공(57.1%) △의류ㆍ신발ㆍ기타제조(55.6%) △식음료(52.2%) △에너지(50.0%) △건설ㆍ토목(43.5%) 등에서 신입채용이 저조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올 한해 비대면 서비스 및 보건산업이 조명을 받으며 관련 업종의 신입채용 또한 활발했다면 반대로 직격탄을 맞은 여행ㆍ항공ㆍ숙박업 및 그 외 일부 업종에서는 신입채용 비율이 절반에도 그치지 못한 것.

■ 신입채용 규모는 전년대비 줄어 
끝으로, 신입채용 규모에 대해서는 “전년과 비교해 채용규모가 어떻게 달라졌는지?” 살펴본 결과 △전년대비 줄었다(40.3%) △전년과 같다(41.2%) △전년보다 늘었다(18.5%) 순으로 응답했다.

특기할 점은 채용규모가 전년대비 줄었다고 답한 기업 중 △대기업이(52.9%) 비율이 △중견(36.8%) 및 △중소(38.6%)기업 대비 큰 폭으로 높았다는 사실이다. 이에 대해 서미영 대표이사는 “상당수 대기업들이 정기공채를 폐지하고 수시채용으로 전환한 까닭과 관련 있을 것”이라며 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