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즈빌, ‘서울시 우수 스타트업 인건비 지원 사업’ 선정
상태바
버즈빌, ‘서울시 우수 스타트업 인건비 지원 사업’ 선정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11.27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워드 광고 네트워크 구축한 애드테크 기업
최대 7명에게 1인당 월 100만원씩 5개월간 지급받아

버즈빌이 서울시 ‘제2차 서울시 우수 스타트업 인건비 지원 사업’에 최종 기업으로 선정됐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리워드 광고 플랫폼 전문기업 버즈빌(대표 이관우, 이영호)이 기술력과 사업성을 인정받아 ‘제2차 서울시 우수 스타트업 인건비 지원 사업’에 최종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2012년 설립된 버즈빌은 세계 최대 리워드 광고 네트워크를 구축한 애드테크 기업으로, 국내 이동통신사 3사를 비롯해 △OK 캐쉬백 △엘포인트 △리브메이트 △하나멤버스 △CJ ONE △해피포인트 등 전 세계 100개 이상의 프리미엄 퍼블리셔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뉴욕, 도쿄, 타이페이 등 글로벌 오퍼레이션을 통해 일 평균 3억3000만건의 모바일 광고 노출 수를 제공한다.

스타트업 기술인력 인건비는 상시 고용인원 3인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7명에게 1인당 월 100만원씩 5개월간 지급된다.

이번 사업은 올 6월 서울시가 발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8) 위기 상황 돌파를 위한 스타트업 고용 안정성 제고와 유망 스타트업 스케일업 전략의 하나다.

이관우 버즈빌 대표는 “서울시로부터 버즈빌의 기술적인 경쟁력을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이번 투자에 힘입어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직원과 회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인재 중심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버즈빌은 서울시가 인증하는 ‘성 평등·일 생활 균형 서울형 강소기업’으로 선정돼 직원과 함께 성장하는 스타트업으로 위상을 다지고 있다. 현재 잡플래닛에서 기업 만족도 평균 4.5점을 기록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