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97.2% ‘아르바이트 구하기 어려워져’...겨울 알바 혹한기
상태바
대학생 97.2% ‘아르바이트 구하기 어려워져’...겨울 알바 혹한기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12.11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쇼크로 빙하기 맞은 겨울방학 아르바이트
겨울철 대표 알바 ‘스키장’ 인기 지고, ‘재택·데이터라벨링’ 뜨고
코로나19 여파로 아르바이트 구직난이 이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본격 겨울 알바철이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아르바이트 구직난이 이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비대면 알바채용 바로면접 알바콜이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2일까지 대학생 회원 679명을 대상으로 겨울 아르바이트 구직체감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 중 65.1%는 ‘올 겨울 아르바이트 구직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용돈 및 생활비 ’(43.1%) 및 ‘취업 준비비’(18.8%)등 금전적인 이유 외에도 ‘알바를 통해 직무경험을 쌓고자’(17.9%), ‘취업 및 취직이 안돼서’(15.7%) 등 대학생들이 겨울 알바 전선에 나서는 이유들은 다양했다.

하지만 이들 중 대다수는 아르바이트 구직난을 경험하고 있었다. ‘올 겨울 아르바이트 구직 체감도’에 대해 물은 결과 97.2%는 ‘매우 어렵다’고 입을 모았기 때문이다. 그도 그럴 것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이 있던 직원도 줄이는 마당에 새로 아르바이트 자리가 날리 만무할 따름이다. 

지난 9월 알바콜 조사에 따르면 자영업자 53.1%가 휴무 없이 일하고 있는 것으로도 나타났는데, 매출유지와 인건비 절감을 위해 대체 근무자를 두지 않는 것이 가장 큰 이유로 현재의 알바 대란을 증명한다.

이렇듯 겨울 알바 혹한기에 접어든 가운데, 대학생들의 관심 알바 역시 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가장 관심 있는 알바에 단일 선택하게 한 결과, 1위에는 공공기관 및 관공서 아르바이트(20.8%)가 올랐다. 이어서 사무보조(18.5%), 근로장학생(11.1%), 학원 및 과외(10.9%) 등 실내 및 사무직 알바가 상위에 꼽혔다.

다음으로 눈에 띄는 건 ‘데이터’ 아르바이트의 약진이었다. ‘데이터 라벨링’(10.4%), ‘디지털 미디어 편집’(9.5%)등이 인기알바 5,6위에 나란히 오른 것. 최근 데이터 일자리 사업의 일환으로 관련 아르바이트들이 늘어났을 뿐 아니라 재택근무가 가능한 점 역시 인기요인으로 볼 수 있다.

반면 겨울철 대표 인기 아르바이트인 스키장 및 리조트 알바는 10위(2.8%)에 머물렀다. 코로나발 거리두기 여파로 현 시국을 반영한 탓으로 해석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