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부터 기업대상 무료 ‘재취업지원서비스 컨설팅’ 실시
상태바
2021년부터 기업대상 무료 ‘재취업지원서비스 컨설팅’ 실시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12.18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의무화 기업 450개에 무료 ‘재취업지원서비스 컨설팅’ 실시
1,000인 이상 기업과 상대적으로 이직자 규모가 큰 중견기업에도 제공
맞춤형 재취업지원전략, 정부 지원제도 활용 등에 대한 컨설팅 실시
기업 내 재취업지원서비스 담당 인력 1,000명 연수도 실시
재취업 목적으로 자격증을 따려는 중장년들이 늘면서 이와 관련된 피해사례가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은 자격증 관련 교육 현장. 당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함.
정부가 2021년부터 기업대상 무료 ’재취업지원서비스 컨설팅‘을 실시한다고 18일 발표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고용노동부가 코로나19와 급속한 기술변화 등으로 늘어나는 고령 이직자의 재취업 지원을 위하여 2021년부터 기업대상 무료 ’재취업지원서비스 컨설팅‘을 실시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컨설팅 대상은?
2021년에는 450개 기업에 무료 ’재취업지원서비스 컨설팅‘이 실시될 예정이다. 무료 컨설팅은 올해 5월부터 50세 이상의 이직자에게 재취업지원서비스를 의무적으로 제공해야 하는 1,000인 이상 기업과 상대적으로 이직자 규모가 큰 중견기업 중심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조사에 따르면, 1,000인 이상 기업에서도 재취업지원서비스 운영 경력이 있는 기업이 20%가 되지 않았다. 따라서 이번 무료 컨설팅을 통하여 대기업의 재취업지원서비스 제공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컨설팅은 누가?...서비스 내용은?
이번 무료 컨설팅은 내년 초 공모를 통해 선정될 우수 전직지원 전문컨설팅기관들을 통해 실시된다.

기업별로 3개월 내외로 컨설팅이 진행되며, 이 기간에 해당 기업의 이직자 규모를 전망한 후 맞춤형 재취업지원전략, 정부 지원제도 활용 등에 대한 컨설팅이 이루어진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고용노동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기업대상의 무료 컨설팅 이외에도 기업에서 재취업지원서비스를 담당하는 실무인력에 대한 연수도 실시할 예정이다.

2021년에는 기업당 2명 이내로 재취업지원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기술과 경험을 중심으로 연수가 실시된다.

아울러 최근 대규모 이직자가 발생하고 있는 항공, 여행업종 등을 중심으로 업종별로 특화된 전직지원프로그램을 개발하여 보급할 예정이다.

< 재취업지원서비스 시행 관련 기업 지원 내용 >

기업지원 내용

■중소기업이 원할시는?

아울러, 중소기업이 자발적으로 이직예정 근로자에게 재취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 희망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노사발전재단을 통해 무료 재취업지원서비스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무료 컨설팅 실시 이유는?
최근 고용보험가입자 중 50세 이상 피보험자격상실자는 코로나19 등으로 7월 이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월 2~3천명이 증가하고 있다.

이번 무료 컨설팅은 앞으로도 50세 이상 근로자의 이직이 코로나19와 기술변화 등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이들에 대한 기업의 자체적인 노력을 촉진하기 위하여 도입된 것이다.

권기섭 고용정책실장은 “그동안 유럽연합(EU) 국가나 일본 등은 기술변화 등에 따라 늘어나는 이직자를 위한 재취업지원서비스에 대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하면서 “우리도 기술변화에 따른 업종전환 등으로 이직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재취업의 애로가 있는 고령자부터 정부의 재취업지원서비스 지원을 늘려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