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신중년 사회공헌 사업 11,700명 신청받아...거주지 자치단체에 신청
상태바
2021년 신중년 사회공헌 사업 11,700명 신청받아...거주지 자치단체에 신청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12.21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직 신중년의 건강한 인생 3모작! 사회공헌 활동으로 준비
만 50~69세 미취업자 중에서 전문자격,소정의 경력이 있는 사람 
자치단체가 인정한 교육과정을 이수한 사람 등
사회공헌 주요 사업 사례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2021년도 신중년들을 위한 사회공헌 사업규모는 11,700명, 예산은 161억원으로 확정하고 모집에 들어간다.

21일 고용노동부는 5060 퇴직 신중년을 위한 「신중년 사회공헌 사업」(이하, ‘사회공헌 사업’)의 2021년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신청자는 만 50~69세 미취업자 중에서 전문자격이나 소정의 경력이 있는 사람 혹은 자치단체가 인정한 교육과정을 이수한 사람이다.

한 해 동안 720시간까지 참여할 수 있으며, 활동 중에는 시간당 2천원의 수당과 식비(1일 6천원), 교통비(1일 3천원)가 지급된다.

시행 첫해인 2011년에는 761명이 참여했으나, 올해는 참여자가 1만 2천여명으로 10년간 참여 규모가 23.5배 증가했다.

사회공헌 사업은 자치단체와 공동으로 시행하는 사업으로 자치단체는 최대 40%의 예산을 부담하며, 올해 64개 자치단체가 참여했다.

고용노동부는 공개 신청을 통해 지난 9월까지 61개 자치단체의 신청을 받아 59개 자치단체를 선정하여 ’21년 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참여를 원하는 5060 퇴직자는 자신의 경력 또는 자격증을 활용 가능한 분야에 대해 거주지 자치단체에 신청하면 된다. 참여할 수 있는 분야는 경영전략·교육 연구 등 13개 분야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 19에 대응하여 초등학교 감염병 예방지원, 비대면 상담 등을 통해 지역 사회에 이바지했으며, 이외에도 신중년 시민기자단, 발달장애인 대상 놀이교육, 도시농업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참여자들의 활동이 두드러졌다.

2011년부터 시행된 사회공헌 사업은 은퇴 고령자들이 자신의 경험과 전문성을 활용하여 지역 사회에 봉사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