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약속 잡은 성인남녀 85.5% ‘모임 취소’...5인 이상 집합금지 때문
상태바
연말 약속 잡은 성인남녀 85.5% ‘모임 취소’...5인 이상 집합금지 때문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12.24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스마스/연말 모임 2.7% 뿐… ‘모임 없다(87.6%)’, ‘미정(9.7%)’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이 ‘연말 약속을 취소했다’고 답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으로 5인 이상 모임이 금지된 가운데 크리스마스, 송년회 등 연말 약속을 잡았던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이 ‘연말 약속을 취소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3,349명을 대상으로 긴급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설문조사를 통해 성인남녀들에게 성탄절 모임, 송년회 등 연말 모임을 계획했었는지를 물었다. 그 결과 58.8%가 ‘연말 모임 계획이 없었다’고 답했다. 

21.6%는 ‘상황을 봐서 결정하기로 했었다’고 답한 가운데 ‘모임계획이 있었다’는 응답은 19.6%를 차지했다. 연말 모임계획이 있었다는 응답은 50대 이상에서 23.1%로 비교적 높았으며 20대도 20.7%로 높은 편이었다. 

하지만 설문조사를 실시한 22일, 23일 현재 ‘연말모임을 하겠다’는 응답은 2.7%로 극소수에 불과했다.  응답자의 87.6%가 ‘연말모임을 안하기로 했다’고 답했으며, ‘여전히 상황을 지켜보고 결정하려고 한다’는 응답이 9.7%로 나타났다. 

특히 당초 연말 모임을 계획했었던 성인남녀 중 85.5%가 ‘모임을 취소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모임을 취소했다’는 응답은 연령이 높을수록 높았다. ‘연말모임을 계획했었다’고 답한 50대 이상 성인 중 무려 97%가 ‘모임을 취소했다’고 답한 것. 

40대 이상 역시 83.1%로 높았으며, 30대 79.4%, 20대 78.0% 순이었다. 반면 당초 계획대로 ‘연말모임을 한다’는 응답은 6.6%에 그쳤으며, ‘상황을 봐서 결정하겠다’는 응답도 7.9%로 낮았다. 

한편 성인남녀들은 1년 가까이 계속돼 온 사회적 거리두기에 피로감을 호소하면서도 높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답해 눈길을 끈다. 

계속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피로감을 느끼냐는 질문에 ‘매우 느낀다(37.5%)’, ‘어느 정도 느낀다(47.7%)’ 등 피로감을 호소하는 응답이 85.2%로 높게 나타났다. 

그러면서도 책임감을 묻는 질문에도 역시 ‘매우(44.4%)’, ‘어느 정도(44.1%)’ 등 책임감을 느낀다는 응답이 88.5%로 높게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에 높은 책임감을 느낄수록 이로 인한 피로감도 컸다는 분석이다. 두 응답을 교차하여 분석한 결과 ‘매우 책임감을 느낀다’고 답한 응답군에서는 ‘매우 피로(47.9%)’, ‘어느 정도 피로(40.6%)’ 등 피로감을 호소하는 응답이 88.5%로 매우 높았다. 

반면 ‘전혀 책임감을 느끼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군에서는 피로감을 느낀다는 응답이 44.2%(매우 17.3%, 어느정도 26.9%)로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