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채용 총평] 대기업 절반만 대졸공채 뽑고 경력직 더 채용
상태바
[2020 채용 총평] 대기업 절반만 대졸공채 뽑고 경력직 더 채용
  • 강석균 기자
  • 승인 2020.12.28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비율은 경력수시 38.9%, 대졸공채 29.3%, 대졸수시 19.3%,대졸인턴 12.5% 순
대졸공채 비율 삼분의 일에 그쳐, 대기업만 과반(51.7%) 수준으로 ‘명맥 유지’
기업 절반은 화상면접 및 온라인 필기시험 등 ‘비대면 채용’ 채택 
올해 채용규모 역시 대졸 신입사원보다 경력직이 더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리크루트타임스 강석균 기자] 2020 올 한해 대졸공채를 진행한 기업은 3분의 1에 그쳤고, 채용규모 역시 대졸 신입사원보다 경력직이 더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과 함께 이달 7일부터 21일까지 ‘2020년 기업 채용 총평’을 주제로 실시한 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조사대상은 올해 채용을 진행한 기업 705곳으로 △대기업(종업원수 1,000명 이상~) 104곳 △중견기업(종업원수 300명~999명) 157곳 △중소기업 (종업원수 299명 이하~) 444곳이 참여했다.

첫째, 올해 채용 대상 및 전형(복수선택)을 살펴본 결과 신입 및 경력채용 진행 비율은 각 6대 4로 확인됐다. △’대졸 공채’ 29.3% (상반기 15.6%, 하반기 13.7%) △’대졸 수시’ 19.3% 그리고 △’대졸 인턴’ 12.5% (하계 7.0%, 동계 5.5%) 등 신입사원 채용 비율이 도합 61.1%, 나머지 38.9%는 △’경력직 수시충원’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단일항목 기준으로는 경력수시충원 비율이 가장 높은 가운데, 대졸인턴 모집내역이 채용전제형이 아닌 체험형에 해당되는 경우 신입 선발 비율은 좀 더 줄어든다. 

기업별로는 △대기업의 ‘대졸공채’(51.7%)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서 △중견기업 39.5% △중소기업 17.4% 순으로 집계됐다. 반대로 ‘경력직 수시충원’ 비율은 △중소기업(47.2%)이 최다였고 △중견(32.8%) △대기업(21.8%) 순으로 줄며 앞서 대졸공채 비율과는 반대양상을 보였다.
 
업종별로는 △건설(52.6%) △물류(45.3%) △의료(43.2%) 분야에서 ‘경력채용’ 비율이, △금융(41.3%), △전자ㆍ반도체(40.4%) △미디어방송(40.0%) 분야에서는 ‘대졸공채’ 비율이 각각 높게 나타났다. 

둘째, 채용규모(단일선택)의 경우 ‘신입 및 경력 중 더 많이 모집한 대상을 비교해 선택’하게 했다. 그 결과 △’비슷하다’(35.9%) △’신입사원을 더 뽑았다’(29.0%) △’경력직을 더 뽑았다’(35.1%) 순으로 각각 추려졌다. 신입보다 ‘경력을 더 많이 뽑았다’는 기업이 약 1/5가량 좀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끝으로, 채용방식(복수선택)에 대해서도 확인했다. 전체 기업 중 ‘온라인’ 전형을 택한 비율은 49.0%, 나머지49.8%는 ‘오프라인’ 전형을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채용에도 비대면이 자리 잡은 것으로, 지난 5월 삼성의 첫 온라인 GSAT 시행에 이어 여러 기업들에서 잇따라 온라인 전형을 채택하며 채용시장 지형이 한 차례 바뀐 바 있다. 

이들이 채택한 온라인 채용전형으로는 △화상면접(15.1%)을 대표적으로 △온라인 인성검사(13.8%) 및 △온라인 적성검사(11.7%)가 주를 이뤘다. 또한 △AI평가(5.2%) △온라인 코딩테스트(3.3%) 등도 확인됐다. 반대로 오프라인 전형의 경우 △오프라인 면접(43.0%)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가운데 △오프라인 지필시험(6.8%)도 일부 확인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