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구직지원금 받아 생활비 썼다...평균 199만원 수급
상태바
올해 구직지원금 받아 생활비 썼다...평균 199만원 수급
  • 강석균 기자
  • 승인 2020.12.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항목 1위는 '생활비' 코로나로 구직보다 생계가 먼저
자격증,어학,강의 등에 지출
올해 청년 구직자 5명 중 2명은 구직지원금을 받은 가운데, 그 사용처는 주로 생활비인 것으로 나타났다. 

[리크루트타임스 강석균 기자] 올해 청년 구직자 5명 중 2명은 구직지원금을 받은 가운데, 그 사용처는 주로 생활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이달 8일부터 13일까지 2030 청년 구직자 1300명을 대상으로 '구직지원금 실태'에 대해 공동 조사한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먼저 '국가, 각 지역 지자체 등에서 청년구직지원금을 받았다'고 답한 청년 구직자는 43.1%로 나타났고, 나머지 56.9%는 본인이 자격에 해당되지 않거나, 아직 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청년 구직자들이 올해 받은 구직지원금은 주로 두 가지로 나타났다. 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간 지원하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32.4%)과 코로나 여파로 취업여건을 긴급 지원하는 목적인 '청년특별구직지원금'(18.7%)을 수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이들은 구직지원금을 어떻게 사용하고 있었을까? 복수응답으로 '구직지원금을 실질적으로 어디에 사용했는지?'를 물어봤다. 그 결과 지원금 사용처 단일항목 1위는 '생활비'(25.7%)로 나타났다. 코로나 여파로 아르바이트 등 생활비 조달에 차질이 생겨 구직 지원금을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자격증(23.9%)과 어학점수(18.5%) 준비, 직무강의 및 스터디(14.6%) 등 취지에 맞게끔 활용한 구직자가 있는 반면, 일부 구직자는 노트북 등 IT기기구매(3.2%), 개인취미 및 용돈(3.0%), 월세(1.8%), 대출상환(0.7%) 등 생계 지출에 지원금을 사용했다는 응답자도 나타났다. 종합적으로 살펴보면 올해 구직지원금은 취업준비에 62.7%, 생활비로는 34.3%에 각각 활용된 것.

구직활동지원금 삼분의 일 가량이 생활비에 활용된 배경은 무엇일까? '구직준비보다 생활비가 더 급했기 때문에'라는 답변이 31.3%로 가장 먼저 꼽혔다. 이어서 '특별히 구직활동에 쓸 용도가 없어서'(15.0%), ‘구직활동 관계없이 사용 가능해서’(12.5%)라는 답이 꼽혔다.

끝으로, 청년 구직자가 올해 2020년에 받은 구직지원금은 평균 199만원(주관식 입력)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