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 "언택트 시대 인맥 관리 어려워!”
상태바
직장인 10명 중 6명, "언택트 시대 인맥 관리 어려워!”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12.31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사 등 개인적 만남 자제’, ‘경조사 참석 어려움', ‘동창회 등 사적 모임 자제’ 순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인맥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이른바 ‘언택트’(비대면) 문화가 확산되면서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인맥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616명을 대상으로 ‘언택트로 인한 인맥 관리 어려움’을 조사한 결과, 58.5%가 ‘어려움을 겪는다’고 31일 밝혔다.

연령대별로는 50대 이상(66.4%), 40대(63.1%), 30대(58.4%), 20대(53.5%)의 순으로, 나이가 많을수록 인맥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비율이 높았다. 이는 젊은 세대가 상대적으로 SNS나 모바일 메신저 등 비대면 소통에 익숙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로 인해 할 수 없어서 아쉬운 대면 인맥 관리 활동으로는 ‘식사 등 개인적 만남 자제’가 74%(복수응답)로 1위였다. 다음으로 ‘경조사 참석 어려움’(40.4%), ‘동창회 등 사적 모임 자제’(37.7%), ‘업계 모임 등 공식 외부 행사 참석 어려움’(33.4%), ‘사내 행사 중단 및 축소’(18.4%) 등의 순이었다.

이들이 올해 언택트 인맥 관리를 위해 가장 힘을 쏟은 활동은 ‘문자, 메신저 연락’(78.8%,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전화 통화’(56.9%), ‘SNS’(36.2%), ‘기프티콘 등 선물’(20.6%), ‘이메일’(15.9%) 등의 순이었다.

연령대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SNS’를 사용한다는 비율은 20대(50.7%)가 4050세대(각 25.3%, 22.8%)의 두 배 가량 됐다. 또, ‘기프티콘 등 선물’은 30대(25.9%), 20대(22.7%), 40대(15.8%), 50대 이상(4%)의 순으로, 2030세대가 많이 활용하고 있었다.

반면, 40대와 50대는 ‘전화’의 이용 비율(각68.4%, 62.4%)이 20대와 30대(각 55.1%, 51%)보다 크게는 20%p 가까이 높았다. ‘이메일’을 활용하는 이들 역시 4050세대(각 22.7%, 17.8%)가 2030세대(각 11.3%, 15.1%)보다 많았다.

그렇다면, 언택트 인맥 관리의 효과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할까.
전체 응답자의 64.7%가 언택트 인맥 관리의 효과가 대면활동보다 ‘떨어진다’고 답해 과반 이상이었다. 28.5%는 ‘별 차이가 없다’고 답했으며, ‘대면활동보다 높다’는 답변은 6.8%에 불과했다.

실제로 응답자들은 인맥 관리를 위해 꼭 필요한 것으로 ‘문자, 메신저 연락’(59.1%, 복수응답), ‘술자리 등 개인 만남’(48.6%), ‘경조사 참석’(48.4%), ‘전화 통화’(38.7%), ‘모임 참여’(31.9%), ‘식사’(27.7%), ‘기념일 챙기기’(17.9%), ‘트위터 등 SNS’(14.2%) 등을 꼽아, 비대면 보다는 대면 활동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한편,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계속 언택트 방식으로 인맥을 관리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39.1%가 ‘그렇다’고 밝혔다. 성별로는 ‘여성’(45.7%)이 ‘남성’(33%)보다 언택트 방식을 유지할 것이라는 응답이 12.7%p 높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