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직장인 절반, “승진, 인생에서 크게 중요한 문제 아냐”
상태바
요즘 직장인 절반, “승진, 인생에서 크게 중요한 문제 아냐”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1.01.12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은 더 이상 인생의 1순위 아냐
2순위(39%)라고 답한 사람이 가장 많아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46.8%)가 ‘승진에 관심 없다’고 답했다

[리크루트타임스 김민수 기자] 연말 인사평가 시즌이 다가오는 가운데 요즘 직장인들은 승진에 크케 연연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전에는 누가 승진할지, 누가 누락이 될지 초미의 관심사였는데 평생 직장 개념이 없고, 최근에는 부동산, 주식 등 월급 외에 재산 증식 수단이 늘어나면서 젊은 세대들이 인사에 연연하지 않는다는 것.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129명에 ‘인사평가와 승진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46.8%)가 ‘승진에 관심 없다’고 답했다고 12일 밝혔다.

관심이 없는 가장 큰 이유로는 ‘평생직장 개념이 희미해서’(51.5%, 복수응답)가 꼽혔다. ‘승진이 회사생활을 유지하는 매력 요소가 아니’(46.2%)라는 이들도 많았다. 

그 밖에 ‘인사평가를 딱히 믿지 않아서’(28.4%), ‘승진욕구보다 재테크, 자기계발이 더 중요해서’(26.7%), ‘회사원으로 평생 일할 게 아니라서’(18.9%), ‘월급 외에 재산을 증식하는 다양한 방법이 있어서’(7.8%) 등의 이유가 있었다.

승진을 결정짓는 인사평가에 대한 생각도 예전과는 달라졌다. 응답자의 58.6%는 ‘인사제도에 불만이 있다’고 답했는데 결정적인 이유로는 ‘평가기준이 명확하지 않음’(70.5%, 복수응답)이 가장 컸다. 

이어 ‘상급자 임의대로 이뤄짐'(49.2%), ‘승진기회 적거나 늦다’(35%), ‘달라진 요즘 세대의 업무 성향이 전혀 반영 안됨’(31.9%), ‘상사와 충분한 의견 교환이 안됨’(27.5%) 등이 있었다.

요즘 직장인들의 대부분은 수평적 소통이 없고, 피드백이 부족한 인사문화에 대한 반감이 크다. 하지만 소통이 사적인 영역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회사 동료는 ‘공적인 관계만 유지하면 된다’(39.3%)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았다. ‘회사에서만 친하고 밖에서는 굳이 연락할 필요 없음’(33.5%)이 적당한 동료 관계라고 정의했다.

또한, 직장은 더 이상 인생의 1순위는 아니었다.
응답자들 중 직장을 인생에서 2순위(39%)라고 답한 사람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3순위’(30%), ‘아예 우선순위에 없음’(12.3%)이 다수였다. ‘1순위’라는 답변은 5.3%에 불과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